최종편집 : 2020.3.31 화 20:01
홈 > 특집연재 > 테마기획 | KAL858
김현희는 누구인가?<서현우의 KAL858사건 분석 보고서> 김현희 신원 ①
서현우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09.01.19  00:49:31
페이스북 트위터

최근 KAL858기 사건 폭파범으로 사형을 선고받고 사면된 김현희 씨가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1987년 115명의 승객과 승무원을 태운 채 공중에서 사라진 KAL858기 사건에 대한 숱한 의혹은 아직도 풀리지 않고 있으며, 진실화해위원회에서 진상조사가 진행중에 있다.

KAL858기 사건을 소재로 한 소설 '배후'의 작가이자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시민대책위원회' 조사팀장인 서현우 씨는 처음으로 국정원 발전위의 종합보고서(2007.10.24)와 소송을 통해 확보한 4천여 쪽의 재판기록(2007.9.4 공개 결정) 등을 토대로 이 사건의 의혹들을 종합 분석했다.  

A4 용지 300여 쪽에 이르는 방대한 분석 보고서를 작성한 서현우 작가는 <통일뉴스>에 연재를 의뢰했으며, <통일뉴스>는 KAL858기 사건의 진상규명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이 분석 보고서를 매주 5회(월-금) 연재한다. /편집자주


Ⅰ 김현희 신원에 대해서


1. 주소와 출생지에 대한 문제


1-1. 김현희는 자신의 평양 주소지를 ‘평양시 문수구역 문수1동 65반 무역부아파트 7층1호’라고 진술함. (수사기록605,608쪽-1회자필진술서, 수사기록3724,3725쪽-1회검찰신문조서)

   
▲ 김현희 자필진술서 [자료사진 - 서현우]

▷ 위 주소지는 김현희에 대한 대법원 확정판결에 이르기까지 반영됨. (재판기록766쪽)

   
▲ 재판기록상의 주소 ‘문수구역 문수1동’, 출생지는 ‘대동강구역 동신동’에서 ‘동대원구역 동신동’으로 바꿈 -1심 재판기록 [자료사진 - 서현우]

▷ 실제 김현희가 언급한 주소지의 ‘문수구역’은 1983.3에 폐지되었는데, 폐지 당시 문수구역 소속 15개 동을 대동강구역(大同江區域)에 편입시키고 대동강구역의 휴암동, 삼골동을 사동구역에 편입시켜, 1987년 김현희 진술 당시엔 ‘문수1동’은 대동강구역에 속해 있었음. (북한총람1983-1993 65쪽, 중앙일보 북한네트지명사전, 국정원종합보고서368쪽)

▷ 국정원종합보고서는 주소지 불일치에 대해 문제를 인정하면서 김현희 진술 이외에는 달리 확인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림. (국정원종합보고서369~370쪽)

   
▲ ‘문수구역’은 1983.3~1984년 사이 폐지되어 1987년 당시는 ‘대동강구역’임 -국정원종합보고서 [자료사진 - 서현우]

1-2. 김현희는 자신의 신분을 밝힌 1987.12.28의 최초 진술에서 자신의 출생지를 ‘평양시 대동강구역 동신동’이라 했으나, 이후 ‘동대원구역 동신동’으로 바꿈. (국정원자료No.125, 424쪽-국정원종합보고서368쪽)

▷ 국정원종합보고서는 동신동이 ‘동대원구역’에 속한다는 사실과, 문수동이 ‘대동강구역’에 속한다는 사실을 모두 인정했음. (국정원종합보고서368~369쪽)

   
▲ 주소지에 대한 김현희 진술의 불일치를 인정하면서도, 그 배경보다는 사실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당시 안기부에 책임을 전가함 -국정원종합보고서 [자료사진 - 서현우]

▷ 국정원은 주소지 불일치에 대해 김현희가 장기간 공작원교육을 수행하느라 집에 자주 들르지 못해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한 바 있지만, 일반적으로 출생지를 잘못 기억하는 경우는 납득할 수 없음.

▷ 김현희의 또 다른 진술엔 평양의 적십자병원과 남산진료소가 모두 ‘문수구역’에 있다고 했으나, 1987년 당시 적십자병원은 ‘동대원구역’에, 남산진료소는 ‘대동강구역 문수동’에 있음이 확인되었음. (국정원자료No.112쪽,-국정원종합보고서369쪽)

   
▲ 평양 시내 지리에 대한 진술의 불일치 -국정원종합보고서 [자료사진 - 서현우]

2. 김현희의 부 김원석 신상에 대한 불일치

2-1. 수사발표 당시 안기부는 김현희의 진술에 따라 김현희의 부 김원석이 당시 ‘앙골라 주재 북한 무역대표부 수산대표’라면서, 확인 중에 있다고 발표함. (수사발표문4쪽, 수사기록608쪽-1회자필진술서, 수사기록718쪽-2회자필진술서)

   
▲ 안기부 수사발표문 [자료사진 - 서현우]

   
▲ 김현희 자필진술서 [자료사진 - 서현우]

▷ 당시 아사히신문은 앙골라에는 북한 무역대표부 수산대표라는 직책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바 있으며, 국정원은 2005.9에 이르기까지 김원석의 위 경력을 확인하지 못했음을 시인함. (국정원종합보고서366쪽)

2-2. 김현희는 자신의 부 김원석이 1961.4 김일성종합대학 영문과를 졸업한 후 외교부에 배치되었으며, 그 대학 4학년 재학 시 어머니 림명식과 결혼하였다고 진술함. (수사기록4034쪽-4회검찰신문조서)

2-3. 김현희는 또 자신의 부 김원석이 1962~1967.2 기간에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서기관으로, 1970.3~1972.9 기간에 소련 주재 북한대사관 서기관으로 근무했다고 진술함. (수사기록4034쪽-4회검찰신문조서)

   
▲ 김현희 검찰신문조서 [자료사진 - 서현우]

   
▲ 김현희 검찰신문조서 [자료사진 - 서현우]

▷ 국정원종합보고서가 확인한 쿠바외교관 명부엔 1963~1965 기간 'Kim Uon Sek'이 있으나, 1966~1967 기간의 해당 이름은 없었음. (국정원종합보고서364쪽)

   
▲ 국정원종합보고서 [자료사진 - 서현우]

▷ 이에다 KAL858기 사건 이전에 출간된 ‘북한인물록’엔 김원석의 경력이 ‘1961.9 북한군 대좌 신분의 군사정전위원회 위원, 1962 인민군 소장, 1962.6~1970.2 쿠바 주재 북한대사관 무관’으로 기재되어 있음. (북한인물록1987.11판-국정원종합보고서365쪽)

   
▲ 북한인물록1987.11판 -국정원종합보고서 [자료사진 - 서현우]

▷ 위의 자료들을 통해 볼 때 김원석의 경력에서부터 쿠바 근무연도와 근무지위에 이르기까지 모두 불일치함.

▷ 국정원자료에 실린 한 전문엔 “1962년 Kim Uon-sok이 하바나 주재 북괴대사관 주재관으로 근무하였고, 처는 Yim Myen-sik”이라 기재되어 있으나, ‘전문’의 성격이 당시 안기부 파견관의 것으로 보이며, 특히 김현희의 모 림명식의 ‘림’을 ‘Lim’이 아니라 남한식인 'Yim'인 것으로 볼 때 신뢰성에 의문을 남김. (국정원자료No.31-국정원종합보고서364쪽)

   
▲ 'Lim'이 아니라 'Yim', '림‘이 아니라 ’임‘ -국정원종합보고서 [자료사진 - 서현우]

3. 쿠바로부터 귀국한 시기의 불일치

3-1. 김현희는 ‘1963년 부 김원석을 따라 전 가족이 쿠바로 이주했으며, 1967년 부 김원석의 근무지 변경으로 귀국했다’라고 진술함. (수사기록607, 712~713, 3278쪽)

   
▲ 김현희 자필진술서 [자료사진 - 서현우]

▷ 다른 진술에선 ‘1966년 여름’에 가족이 먼저 귀국하고, 이듬해인 1967년 부 김원석 귀국이라 함. (국정원자료No.105-국정원종합보고서370쪽)

▷ ‘북한인물록’엔 김현희의 진술과 달리 김원석이 쿠바로부터 귀국한 연도가 1970년2월임. (북한인물록1987.11판)

▷ 김현희의 자필진술서 중 1회 진술서와 반성문을 제외한 거의 대부분의 진술서엔 ‘꾸바’란 북한식 표기 대신 남한식 표기인 ‘쿠바’라고 되어 있음. (수사기록712쪽-2회자필진술서)

[관련기사]

서현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4)
박혜연 () 2009-01-26 12:52:11
김현희는 완전히 정신이 햇가닥해서 잘모를거다! 원정화야 북한출신인거 맞는데 김현희는 정체가 뭐냐?
0 0
이 맹타 () 2009-01-26 18:00:15
다음날이면 노태우를 당선시켜야되는 절박한 수뇌부가 너무도 뻔한 끔직스런 장난을 했지. 무고하고 빽 없고, 힘 없는 중동노무자를 회생양으로 잡았으니...하기야 광주학살에 비하면 이거야 새발의 피지. 안두희와 김현희는 어쩌면 그렇게도 관에서 감싸돌까? 신통하게도 같은 족속들이야. 맹박 세력이 등장하자 활개를 치는 김 여인을 보면 집권세력의 정체를 쉽게 짐작할거야. 앞으로 이런 미친 여인이 계속 나올테지!
0 0
관찰 () 2009-01-25 15:22:24
박철언은 안기부 간부로 김현희와 기념사진을 찍은 사람이다. 확실한 사람이니까 사진을 찍었겠지...
0 0
이상한 나라 () 2009-01-21 00:59:42
김현희와 안두희는 이상한 인간들...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