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5.31 일 15:09
홈 > 특집연재 > 연재 | 민족일보 다시보기
사회의 입김 (1)'민족일보 다시보기'<73>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9.03.16  14:34:39
페이스북 트위터

사회의 입김 (1)

노무자 합숙소(勞務者 合宿所)

꿀꿀이 죽으로 배 채우고
= 30원(圜)짜리건만 돈 없어 그나마 두끼로 줄여=
백환으로 하룻밤을 쉴 수 있어

(사진=좁은 방속 깜박이는 남포불 알래 지쳐 빠진 노무자들)  

○....여기 내일없는 군상들이 시들어 나자빠진 곳. 남산동 82내번지 --- 닭장과도 같은 판잣집이 즐비하다.
썩은 판잣조각을 이어 붙여 올린 二층이라고는 하나 차마 「집」이라고 부를 수 없다. 사람이 사는 곳이 못 된다.
여기를 내 집처럼 매일 밤 찾아드는 「인간의 떼」가 있다.

남대문에서 공원 쪽으로 불과 백여 걸음-「헤들라이트」가 빗발치고 「네온」이 광사(狂射)하는 밤이 되면 하루 노동에 죽이 된 자유노동자 4~5백명이 이곳에 몸을 담으러 온다.
모두가 처자를 거느릴 능력이 없는 장년들이다. 능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신통한 일자리가 없는 것이다. 

○....그날 품팔이로 손에 움켜 쥔 돈은 고작해서 3~4백환-허우적거리는 다리를 간신히 가누며 먼저 찾는 곳은 진흙 구덩에서 파는 「꿀꿀이 죽」앞이다. 미군부대에서 먹다버린 먹이 - 30환을 던지고 이것으로 단숨에 빈창자를 채우는 것이다. 배를 채우면 하루밤 백환으로 쉴수 있는 전등 하나 없는 캄캄한 길을 따라 4,50개소나 되는 어느 판자집 널문을 두드리고 들어선다.

○....문을 열면 숨이 막힐듯한 악취, 퀴퀴하게 썩어가는 냄새, 구역질나는 사람의 체취, 코를 막는 먼지, 보일 듯이 안 보이는 「이」와 「빈대」 두어평씩 밖에 안 되는 이 나무궤짝안에 15, 6명이 쪼그리고 눈알만 멀거니 굴리고 있다. 「정읍 신태인」에서 올라온 정만국(鄭萬國, 55)이라는 할아버지도 이 방구석에 앉아 있다. 

고향에 있는 네 식구를 위해 죽어라고 지게를 진다. 아홉 살 되는 장남을 학교에도 못 보내고 있다. 그 할아버지는 세끼의 「꿀꿀이 죽」을 두 끼로 줄여서 석 달에 한번이라도 돈 만환을 싸 보내느라고 뼈를 아끼지 않고 있다. 그 할아버지가 지금 앓고 있다. 어깨가 저려서 꼼짝도 못하고 있는 것이다. 
『국토개발 사업이란 뭡니까? 우리도 할 수 없읍니까?』

한 젊은이가 팔짱을 꼬나 보이며 열정띤 얼굴로 회치고 있었다.

사회의 입김(1)

   
▲ 사회의 입김(1) [민족일보 이미지]

<민족일보> 1961년 3월 10일

[관련기사]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1)
굽은소나무 (qnseksrmrqhr) 2019-03-19 08:52:21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