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9 월 11:16
홈 > 특집연재 > 연재 | 민족일보 다시보기
광야의 소리 14'민족일보 다시보기' <53>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8.10.26  16:20:21
페이스북 트위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하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한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는 지난 2007년 10월 31일 첫 회를 시작으로 게재돼 부침을 겪다가 2011년 7월 2일 36회를 끝으로 중단된 바 있다.

알다시피 민족일보는 1961년 2월 13일부터 5월 19일까지 지령 92호의 짧은 삶을 살았다. 단명(短命)하긴 했지만 민족일보는 당시 저 유명한 ‘양단된 조국의 통일을 절규하는 신문’ 등 4대 사시(社是)를 내걸고 사월혁명 직후 “한국사회의 새로운 발전과 모색을 대변하는 신문”으로서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깊이 박혀 있다.

통일뉴스가 ‘민족일보 다시보기’를 연재하는 이유는 일찍이 통일뉴스가 민족일보의 얼을 이어받겠다고 국내외에 선언한 바 있으며, 특히 4월혁명 직후 한국사회를 논한 민족일보가 6.15시대를 지나 4.27판문점선언 시대를 맞는 지금 남북관계 발전과 민족통일에 무언가 긍정적 메시지를 줄 것이라는 기대에서이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란에는 민족일보에 실린 여러 가지 내용이 게재될 것이다. 사설, 논단을 비롯해 인터뷰, 기획연재, 세계의 동향 그리고 생생한 사회면 기사들이 매주 금요일에 한 편씩 실릴 것이다. 게재 방식은 첫째 원본을 싣고, 둘째 그 원본을 현실에 맞게 수정해 싣고, 셋째 가능한 경우 해설을 덧붙일 것이다. 특히 이 작업을 주도하는 이창훈 4.9통일평화재단 사료실장께 감사드린다. / 편집자 주

광야의 소리 14


박준규


청조운동은 곧 통일에의 길!

보수고질•혁신소아병 질색

전근대성 극복이 제일 큰 과제

 

건전한 혁신정당을 공산당으로 몰아치는 「매카시즘」이 없어져야 통일에의 길이 가까워집니다. 「매카시즘」적인 보수정당과 이에 반발하는 혁신정당이 대립하면 통일도 어렵게 됩니다. 온건하고 자유스러운 분위기가 보장되어야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은 「4•19」가 실패로 돌아간 때문입니다.

 
보수당은 북진통일이라는 심리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어요. 엉망입니다. 과거에 있어 대공태도는 총칼로 싸우는 것이었지만 앞으로는 누가 더 좋은 삶을 주느냐하는 정책과 행동으로 대결하게 됩니다. 그러할진대 이같이 전근대적인 보수정당이 공산당과 대결할 자격이 있겠어요?

신민당의 경우 남북교류 등 점신한(점점 새로워짐) 정책을 채택하기 위해 무척 애를 썼어요. 그러나 채택되지 못했어요. 『그러려면 차라리 혁신정당에 가라』는 공세도 받았어요. 이 같이 감정에 사로잡힌 분위기속에서는 통일 얘기를 할 수가 없어요. 화가 나서 그만두었으면 좋겠는데 어디 그럴 수가 있어야지요. 박차고 나와 버리면 이 보수당은 사멸하고 박물관 밖에 안 됩니다. 혁신정당에서도 전근대적이며 감정적인 면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보수당의 이 전근대성과 반동성을 어떻게 극복시키느냐하는 것이 큰 과제입니다. 여기에는 설유(말로 타이름)와 사회 및 청년학생들의 압력이 병행되어야 합니다.

보수고질병•혁신소아병이라 할까요. 이런 것이 없어져야 합니다. 이 전근대적인 한국의 보수정당을 영국의 보수정당과 같은 것으로 만들어야겠어요. 건전한 보수정당이 존재하게 될 때 비로소 건전한 혁신정당이 자랄 수 있어요.

이러한 의미에서 청조운동은 건전보수정당을 만드는데 절대적인 도움이 됩니다. 청조운동은 경제재건의 기간일 뿐만 아니라 「4•19」혁명을 완수하는 길이며 이것이 곧 통일에의 길이 됩니다.

통일방안은 미•소양국의 협상 즉 국제무대위에서 다루어져야 합니다. 중립국감시니 유엔감시니 운운하지만 미•소양국의 협상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기자 및 서신교환은 이 미•소협상에 압력을 가하고 단일민족이란 것을 상징하기 위해서도 실시해야 합니다. 그러나 통일엔 조건이 있습니다. 시계바늘을 뒤로 돌릴 수는 없잖아요. 첫째는 「삼•일」운동정신을 이어받아 민족의 자주독립권과 자주적인 행동권을 확보해야하며, 둘째로는 통일 뒤에 이룩되는 정부가 어떤 것이든 「4.19」가 낳은 자유와 민권을 보장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보장되는 선에서는 무슨 통일이든 추진시켜야 합니다. 중립국감시니 유엔감시니 하는 것도 이 테두리 속에서 이루어져야 합니다.

「4.19」는 완전히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그것은 일부 반동적 보수정객이 「4.19」전 질서의 주인공들과 정치적으로 경제적으로 큰 관계를 맺고 있는데 원인이 있습니다. 그 실패의 증거로서는 불법•불정•부패가 자유당정권하에서 보다 더 한 것을 들 수 있습니다. 이(이승만) 독재가 규탄 받던 치정을 그대로 하고 있어요. 국토개발사업 하지만 이 불법•부패를 없애지 못한 장(장면) 내각이 그것을 수행할 능력이 있겠어요? 민족의 삶을 윤택하게 하는 것도 외국의 원조에 달린 것이 아니고 국민 각자가 지게에 돌을 지고 치마에 흙을 담아 제방이나 둑을 쌓겠다는 의욕이 그 기조가 됩니다.

이것 없이 장 내각이 일본의 자본도입이나 미국의 원조가 있어야 한다는 것은 선후가 모순될 뿐 아니라 우리 자신의 마음을 노예화시키는 치명적인 타격을 줄 우려가 있어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자기 집을 유질(담보물을 파는 행위)시키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박준규씨 약력

경북 달성 출신(당 36세)

▲ 서울 문리대 졸
▲ 유엔특사 조병옥박사 수행
▲ 미 「콜럼비아」대 졸
▲ 미 「부라운」대 졸
▲ 미 「씨튼•홀」대학 대학원강사
▲ 미국 국무성 근무
▲ 유엔한국대표(15차 회의)
▲ 현 민의원 의원(신민당 소속)

廣野의 소리 14

   
▲ 광야의 소리 14 [민족일보 이미지]

 

朴俊圭


淸潮運動은 곧 統一에의 길!

保守痼疾•革新小兒病 질색

前近代性 克服이 第一 큰 課題

 

健全한 革新政黨을 共産黨으로 몰아치는 「메카시즘」이 없어져야 統一에의 길이 가까워집니다. 「메카시즘」的인 保守政黨과 이에 反撥하는 革新政黨이 對立하면 統一도 어렵게 됩니다. 穩健하고 自由스러운 雰圍氣가 保障되어야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은 「四•一九」가 失敗로 돌아간 때문입니다.

保守黨은 北進統一이라는 心理狀態에서 벗어나지 못했어요. 엉망입니다. 過去에 있어 對共態度는 銃칼로 싸우는 것이었지만 앞으로는 누가 더 좋은 삶을 주느냐하는 政策과 行動으로 對決하게 됩니다. 그러할진대 이같이 前近代的인 保守政黨이 共産黨과 對決할 資格이 있겠어요?

新民黨의 境遇 南北交流 등 蔪新한 政策을 採擇하기 위해 무척 애를 썼어요. 그러나 採擇되지 못했어요. 『그러려면 차라리 革新政黨에 가라』는 攻勢도 받았어요. 이 같이 感情에 사로잡힌 雰圍氣속에서는 統一 얘기를 할 수가 없어요. 화가 나서 그만두었으면 좋겠는데 어디 그럴 수가 있어야지요. 박차고 나와 버리면 이 保守黨은 死滅하고 博物館 밖에 안 됩니다. 革新政黨에서도 前近代的이며 感情的인 面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保守黨의 이 前近代性과 反動性을 어떻게 극복시키느냐하는 것이 큰 課題입니다. 여기에는 說諭와 社會 및 靑年學生들의 壓力이 倂行되어야 합니다.

保守고질病•革新小兒病이라할까요. 이런 것이 없어져야 합니다. 이 前近代的인 韓國의 保守政黨을 英國의 保守政黨과 같은 것으로 만들어야겠어요. 건전한 保守政黨이 存在하게 될때 비로소 健全한 革新政黨이 자랄 수 있어요.

이러한 의미에서 淸潮運動은 健全保守政黨을 만드는데 絶對的인 도움이 됩니다. 淸潮運動은 經濟再建의 基幹일뿐만아니라 「四•一九」革命을 完遂하는 길이며 이것이 곧 統一에의 길이 됩니다.

統一方案은 美•蘇兩國의 協商 즉 國際舞臺위에서 다루어져야 합니다. 中立國監視니 유엔監視니 云云하지만 美•蘇兩國의 協商이 先行되어야 합니다.

記者 및 書信交換은 이 美•蘇協商에 壓力을 加하고 單一民族이란 것을 象徵하기 위해서도 實施해야 합니다. 그러나 統一엔 條件이 있읍니다. 時計바늘을 뒤로 돌릴 수는 없잖아요. 첫째는 「三•一」運動情神을 이어받아 民族의 自主獨立權과 自主的인 行動權을 確保해야하며, 둘째로는 統一 뒤에 이룩되는 政府가 어떤 것이든 「四•一九」가 낳은 自由와 民權을 保障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保障되는 線에서는 무슨 統一이든 推進시켜야 합니다. 中立國監視니 유엔監視니 하는 것도 이 테두리 속에서 이루어져야 합니다.

 
「四•一九」는 完全히 失敗로 돌아갔읍니다. 그것은 一部 反動的保守政客이 「四•一九」전 秩序의 主人公들과 政治的으로 經濟的으로 큰 關係를 맺고 있는데 原因이 있읍니다. 그 失敗의 證據로서는 不法•不正•腐敗가 自由黨政權下에서 보다 더 한 것을 들 수 있읍니다. 李獨裁가 糾彈받던 治政을 그대로 하고 있어요. 國土開發事業하지만 이 不法•腐敗를 없애지 못한 張內閣이 그것을 遂行할 能力이 있겠어요? 民族의 삶을 潤澤하게 하는 것도 外國의 援助에 달린 것이 아니고 國民各自가 지게에 돌을 지고 치마에 흙을 담아 堤防이나 뚝을 쌓겠다는 意慾이 그 基調가 됩니다.

이것 없이 張內閣이 日本의 資本導入이나 美國의 援助가 있어야 한다는 것은 先後가 矛盾될 뿐아니라 우리 自身의 마음을 奴隸化시키는 致命的인 打擊을 줄 憂慮가 있어요. 自己도 모르는 사이에 自己집을 流質시키는 結果를 招來합니다.

 

朴俊圭氏 略歷

慶北 達城 出身(當 三六歲)

▲ 서울 文理大卒
▲ 유엔特使 趙炳玉博士 隨行
▲ 美 「콜럼비아」大卒
▲ 美 「부라운」大卒
▲ 美 「씨튼•홀」大學 大學院講師
▲ 美國 國務省 勤務
▲ 유엔한국代表(十五次會議)
▲ 現 民議院 議員(新民黨 所屬)

<민족일보> 1961년 2월 27일자 1면

[관련기사]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