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8 토 14:12
홈 > 특집연재 > 연재 | 민족일보 다시보기
가고파라 내고향 8/도문강'민족일보 다시보기' <52>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8.10.19  09:42:51
페이스북 트위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하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한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는 지난 2007년 10월 31일 첫 회를 시작으로 게재돼 부침을 겪다가 2011년 7월 2일 36회를 끝으로 중단된 바 있다.

알다시피 민족일보는 1961년 2월 13일부터 5월 19일까지 지령 92호의 짧은 삶을 살았다. 단명(短命)하긴 했지만 민족일보는 당시 저 유명한 ‘양단된 조국의 통일을 절규하는 신문’ 등 4대 사시(社是)를 내걸고 사월혁명 직후 “한국사회의 새로운 발전과 모색을 대변하는 신문”으로서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깊이 박혀 있다.

통일뉴스가 ‘민족일보 다시보기’를 연재하는 이유는 일찍이 통일뉴스가 민족일보의 얼을 이어받겠다고 국내외에 선언한 바 있으며, 특히 4월혁명 직후 한국사회를 논한 민족일보가 6.15시대를 지나 4.27판문점선언 시대를 맞는 지금 남북관계 발전과 민족통일에 무언가 긍정적 메시지를 줄 것이라는 기대에서이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란에는 민족일보에 실린 여러 가지 내용이 게재될 것이다. 사설, 논단을 비롯해 인터뷰, 기획연재, 세계의 동향 그리고 생생한 사회면 기사들이 매주 금요일에 한 편씩 실릴 것이다. 게재 방식은 첫째 원본을 싣고, 둘째 그 원본을 현실에 맞게 수정해 싣고, 셋째 가능한 경우 해설을 덧붙일 것이다. 특히 이 작업을 주도하는 이창훈 4.9통일평화재단 사료실장께 감사드린다. / 편집자 주

가고파라 내고향 8/도문강


박경수(경성출신=교사)


「샘」 솟는 「北녘 땅」의 情緖

靑春은 늙어가고 統一의 길은 아득

살아 生前에 兄任을 한번 보았으며

 

형님, 헤어지던 그날부터 어언 十三년이 흘렀습니다. 그러니 벌서 형님도 五十을 바라보는 할아버지가 되었겠군요.

치성(雉城) 밑에서 흙투성이가 되어 뒹굴던 어린 시절이 바로 어제처럼 눈에 선합니다. 매일같이 기어 올라가던 성(城)아래 키 큰 소나무는 아직 푸르련만 형님의 머리카락은 새하얗게 세어가고 있겠지요. 지금 이 편지를 쓰며 손자들을 무릎에 안고 달래는 어머니의 모습을 유심이 지켜봅니다. 어느덧 어머니도 일흔을 넘었습니다. 백발 밑에 그늘진 주름살이 서글퍼 보입니다.

살아생전 형님의 얼굴을 한번 보면 소원이 없겠다고 꿈에도 잊지 않는 어머니인 것입니다.

『무스게 내 팔자가 이렇씀매.. 그놈 삼팔선이 괘씸하잰켔음둥....』

동네 노파들을 만날 적마다 뇌까리는 어머니의 입버릇입니다. 죽기 전에 못 봐도 좋으니 살아만 있어달라고 신령께 비는 노파의 얼굴에 삼팔선의 비극은 넘치도록 그려져 있습니다.

형님, 형님과 형수, 그리고 다섯 조카는 지금 꼭 살아 계시며 모진 고난을 헤쳐나아가고 있으리라고 믿습니다.

재롱을 부리던 조카들을 생각하니 또다시 어렸을 때 생각이 맴도는 군요. 공일(쉬는 날)마다 西門밖 중국호떡집 文서방 집에 가던 일이며, 勝岩山에 올라가 청춘을 노래하던 일 여름철 南大川에서 헤엄도 치며 겨울엔 「스케이트」를 타던 그때 그리고 관음사의 四월초八일의 행사는 정말 잊혀지지 않는 추억들입니다.

형님, 경성시가도 무척 변했겠지요. 하루 빨리 뛰어가고 싶은 고향땅입니다. 그리고 참, 산 이이를 죽여 뱃속에 아편을 쑤셔넣어 밀수하던 도문강(圖們江-두만강)은 지금 잔잔합니까? 밀수꾼을 잡으려고 한밤중 나룻가에 울리던 총성은 그쳤는지요. 南洋에서 滿洲땅을 바라보던 북녘 땅의 정서가 샘솟습니다.

會寧을 거쳐 남양에서 만주로 넘어갈 때 소지품에 도장을 맞던 생각이 나는 군요.

그때 나는 五전짜리 「캬라멜」곽에 도장을 맞으며 좋아 날뛰던 일이 되살아납니다.

형님, 해방 十五년 – 우리는 늙어가고 통일의 길은 아직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이 쓰라림을 어디에 다 외치면 되겠습니까?

그러나 살아 만날 날이 기어이 오리라고 굳게 믿습니다.

평소에 연약했던 몸 부디 조심하여 옛날에 뛰놀던 추억의 그곳 그곳을 함께 다니며 오래 담아두었던 소원을 풀 때까지 안녕하기를 빕니다.

<이글은 鏡城출신인 朴慶洙씨가 고향에 있는 그의 둘째 형님께 보냈으면 하고 생각하는 바를 편지체로 옮긴 것임.>

(사진=圖們江국제철교=一九三八年撮影)

朴慶洙(鏡城出身=敎師)

가고파라 내고향 8/도문강

   
▲ 가고파라 내고향 8 [민족일보 이미지]

[관련기사]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