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4.28 금 18:06
홈 > 정부정당
야, ‘동남아 외유’ 윤병세 겨냥 “국민 분노 각오해야”
이광길 기자  |  gklee68@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7.03.17  13:12:36
페이스북 트위터

원내 제1당이자 차기 여당이 될 가능성이 높은 더불어민주당이 17일, 한반도 정세가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동남아 외유’를 떠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맹비난했다.

고용진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일본과 중국 방문 기간 윤 장관의 스리랑카, 베트남 방문이 “시급한 일인지”, “적절한지” 의문을 제기했다. 한.미의 사드 배치 가속화로 인해 중국의 보복조치가 본격화된데다 대북정책을 놓고 미.중 간 담판이 이뤄질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한국 외교수장이 먼저 중국에 가서 한국의 입장을 밝혀야 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고 대변인은 “이것이 황교안 권한대행 정부의 안보문제를 풀어가는 방법인가”고 되묻고, “우리나라의 외교문제를 다른 나라의 장관에게 맡겨둔다면 국민의 분노를 각오해야할 것임을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틸러슨 방한 전후 윤 장관의 이례적인 스리랑카 방문과 베트남 방문에 대해서는 외교부 내에서도 뒷말이 무성했다. 주요 간부들은 “어떻게 보느냐”고 기자들의 반응을 탐색했다. “도피성 외유”라는 정황이 뚜렷했기 때문이다.

윤 장관이 국내에 없던 15일 국회 외교통일위에는 안총기 제2차관이, 16일 긴급현안질의에는 임성남 1차관이 대신 참석해 ‘외교파탄’ 책임을 추궁 당했다. 일부 외교부 관계자들은 “윤 장관이 너무 겁이 많다”고 쏘아붙였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7일 만찬을 함께 하자는 윤 장관의 요청을 거부했다.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윤 장관의 처신에 대해서는 일본 측도 강한 불만을 토로해왔다. 일본 측이 지난해 12월 30일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대응해 주한 일본대사 등을 소환하는 보복 조치를 단행한 배경 중 하나다. 

[관련기사]

이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