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4.7.29 화 19:42
홈 > 오피니언 > 데스크브리핑 | 데스크브리핑
이게 ‘기다리는 전략’인가?
데스크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3.04  23:52:41
트위터 페이스북
북한과 미국 사이에 ‘2.29합의’가 발표되자 남측이 난처해졌습니다. 그간 남북·미를 둘러싸고 남북 간, 북·미 간에 대화다운 대화가 없었습니다. 지난해 초부터 남측은 북측의 ‘무조건 대화 제의’를 일축해 왔으며, 북한과 미국이 대화와 갈등 사이를 오락가락할 때 갈등을 조장하거나 일방적으로 미국 편을 든 면이 있었습니다. 남측이 남북대화를 거부하거나 북·미대화를 훼방 놓고 있던 셈인데, 이번 2.29합의를 계기로 북·미가 지속적인 회담을 갖게 된 것입니다. 이러니 지금 남측의 처지는 딱하다 못해 참 안됐지만 업보(業報)이기도 합니다.

북·미 2.29합의에 대해 지난 2일 류우익 통일부 장관이 “북한 당국이 비핵화를 위한 제3차 미·북합의에 이어 우리의 대화 제의에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지만 왠지 공허합니다. 원님 행차 뒤 나발 부는 격입니다. 늘 이래 왔습니다. ‘파격성’ 있게 할 일을 ‘유연성’만으로 대처하고자 했습니다. 그나마 지금은 그 유연성마저 동력이 현저히 떨어졌습니다. 어차피 남측이 북측과 대화를 하지 않으려면 ‘숨만 쉬고’ 가만히 있으면 됩니다. 그러나 북·미대화가 성사된 이상 남측이 대북 대화에 나서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영 상황이 좋지 않습니다. 류우익 통일장관이 지난해 취임 초부터 ‘유연한 대북정책’을 노래 불렀지만, 연말에 북측이 조문방북을 문제 삼으며 ‘이명박 정부와의 상종 불가’를 재천명하자 ‘유연성’은 한방에 날라 가 버렸습니다. 게다가 최근 상황이 꼬이기까지 했습니다. 인천의 한 군부대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정은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사진에 전투 구호를 붙인 것을 놓고 북한이 ‘최고 존엄 모독’이라며 연일 대남 공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북한은 4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최고 존엄 모독’과 관련 “조선반도에 대화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을 막기 위해 그처럼 발악해온 이명박 역적패당은 최근 조미(북·미)회담이 진전될 기미가 나타나자 그를 역전시켜 저들의 잔명을 유지해보려고 최후발악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단정했습니다. 이 담화에는 통미봉남(通美封南)의 색채가 농후합니다. 이정도면 백약이 무효일 듯싶습니다. 다만 어느 유행가 가사마냥 시간이 약이겠지요. 이제 하릴없이 북측의 아량을 마냥 기다리는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이게 그토록 남측이 해보고 싶었던 ‘기다리는 전략’인가요?
데스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전체기사의견(2)
먼데서 () 2012-03-05 09:46:32
그럴줄 알었습니다. 미국은 이제 바쁘게 진도 나가내요. 일본도 금방 냄새 맡고 쫓아올 겁니다. 버스는 떠났습니다. 남은 기다리면 된다며 스스로 만들어 놓은 통미봉남에 대한 억울함을 씹고 눈물 흘리며 추위에 떠는 어린이 형국입니다. 형아들은 따뜻한 버스 안에서 속도내고 있는데 통미통남하라는 주술만 외우고 있습니다. 동족 보살핌은 고사하고 외교라고는 참으로 못하는 찌지리들, 이제 스스로 꺼저가는 이명박도당
0 0
서민111 () 2012-03-05 10:33:17
뭘 기다려? 기다릴 일 한거나 있나? 당초부터 생각이나 관심도없었는데..그냥 우리영포권 권력잔치로 배터지게 먹고놀고하다 가면 되지..뭘 기다려? 뒷일은 남는애들이 알아서 처리안하겠능교?..우린 기냥 신나게 놀다 꺼지자구..설마 이정부가 그러는건 아닌?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Fax 02-739-1396
상호 : (주)통일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5년11월11일 | 발행·편집인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3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