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31 화 16:14
홈 > 오피니언 > 시론
<통일 죽비> 월드컵을 통한 역사의 상기(想起)
데스크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02.06.20  12:00:00
페이스북 트위터


현대에 있어 스포츠는 단순한 스포츠가 아니다. 스포츠가 시합 자체의 승부 차원을 넘어 국가간 또는 민족간 대결로 곧잘 나타난다. 호사가들은 축구를 통한 양국의 대결을 역사적 사건과 일치시키며 흥미를 유발시키곤 한다. 이번 `2002 월드컵`에서도 마찬가지다. 프랑스 대 세네갈의 개막전을 `식민지 종주국 대 식민지간 대결`로 불렀고, 영국 대 아르헨티나가 맞붙자 `포클랜드 전쟁`으로 압축했고, 그리고 러시아와 일본이 붙자 `러-일 전쟁`이라 명명했다.

◆ 한국은 월드컵 최초 1승 소원을 넘어 16강 진출이라는 꿈을 성취했고, 더 나아가 이탈리아를 꺾고 8강 진출이라는 이변을 낳았다. 브레이크 없는 질주가 어디까지 갈지 예측키 어렵다. 꼭 짚고 싶은 것은 월드컵 경기를 통해 이 나라 역사의 한 단면이 주마등처럼 지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스포츠를 통한 한반도 현대사의 상기(想起)라고나 할까. 거기에는 분단의 역사와 반미감정과 그리고 북한과의 상호관계 등이 어우러져 있다.

◆ 한국 축구는 12명이 뛴다고 한다. 12번째 선수는 다름아닌 응원단 `붉은 악마`이다. 이제  전 국민이 응원단이 되어버렸다. 붉은 악마화된 국민들은 아이고 어른이고 할 것 없이 붉은 옷을 입는다. 붉은 옷에는 비 더 레즈 (Be The Reds)라 쓰여 있다. `빨갱이(공산주의자)가 되자` 쯤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게 사실(?)이라면 놀라운 일이다. 예전 같으면 감히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일이다.

◆ 한국-미국전땐 반미시위가 일어날까봐 온 국민이 긴장했다. 한국민 대부분은 지난 솔트 레이크 동계올림픽에서 미국 선수에게 금메달을 강탈당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게다가 F15-K 건과 관련해서도 가뜩이나 심기가 불편해 있었다. 정부와 언론이 반미감정과 시위의 자제를 요청했고, 이례적으로 붉은 악마 대표는 순수응원만 하겠다고 공개선언까지 했다. 한국 선수들은 동점골을 넣자 골 세리모니로 `오노 액션`을 흉내냈다.

◆ 8강 진출을 다투는 대(對) 이탈리아전에서는 관중석 응원단에서 `어게인(again), 1966`이라는 카드섹션이 벌어졌다. 이탈리아로서는 상기하고 싶지 않은 끔직한 일이다. 다 알다시피, 1966년 런던월드컵에서 북한은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이탈리아를 꺾고 8강에 진출한 바 있다. 단군의 자손인 북한에 이어 남한도 이탈리아를 8강 진출의 제물로 삼아 `1966년의 영광이여 다시 오라`는 것이니 이탈리아로서는 기가 질릴만하다.

◆ 그런데 `비 더 레즈`라 쓰인 붉은 옷을 입는다 해서 이 나라 분단의 역사가 당장 파탄나거나, 빨갱이로 몰린 한이 풀리고 레드 콤플렉스가 모두 치유되는 건 아니다. 또한 이벤트성 스포츠를 통한 반미시위나 민족주의 고취는 자칫 국가주의로 호도되거나 국수주의로 내몰릴 수도 있다. 분단의 상처는 깊고 한 순간의 기분은 역풍을 맞기 쉬운 법이다. 분명 현대에 있어 스포츠는 스포츠 이상이지만 동시에 스포츠 그 자체이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이번 월드컵을 통해 우리 국민은 놀라운 에너지와 국민통합의 기운을 발산하고 있다. 국운융성의 길로 접어들었다고도 한다. 모두 좋은 일이다. 그런데 중요한 건 `월드컵 이후`다. 어차피 잔치는 끝나기 마련이고, 끝난 잔치 자리는 흉물스럽기까지 할 것이다. 축구를 통한 구심이 사라지면, 어두운 영화관에서 막 나온 것처럼 잠시 방향감각을 잃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번 월드컵의 경험은 소중하다. 월드컵에서 우리는 비정상적인 민족의 현대사를 잠시 상기할 수 있었다. `월드컵 이후` 우리는 무엇보다 먼저 이들 비정상적인 민족의 현대사를 바로 잡는데 구심을 모으고 에너지를 표출해야 한다. 월드컵은 끝났지만 민족의 진로는 아직 요원하기 때문이다.


 

데스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