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9 월 12:22
홈 > 특집연재 > 연재 | 민족일보 다시보기
가고파라 내고향 9 - 부전고원'민족일보 다시보기' <54>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8.11.02  09:41:25
페이스북 트위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하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한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는 지난 2007년 10월 31일 첫 회를 시작으로 게재돼 부침을 겪다가 2011년 7월 2일 36회를 끝으로 중단된 바 있다.

알다시피 민족일보는 1961년 2월 13일부터 5월 19일까지 지령 92호의 짧은 삶을 살았다. 단명(短命)하긴 했지만 민족일보는 당시 저 유명한 ‘양단된 조국의 통일을 절규하는 신문’ 등 4대 사시(社是)를 내걸고 사월혁명 직후 “한국사회의 새로운 발전과 모색을 대변하는 신문”으로서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깊이 박혀 있다.

통일뉴스가 ‘민족일보 다시보기’를 연재하는 이유는 일찍이 통일뉴스가 민족일보의 얼을 이어받겠다고 국내외에 선언한 바 있으며, 특히 4월혁명 직후 한국사회를 논한 민족일보가 6.15시대를 지나 4.27판문점선언 시대를 맞는 지금 남북관계 발전과 민족통일에 무언가 긍정적 메시지를 줄 것이라는 기대에서이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란에는 민족일보에 실린 여러 가지 내용이 게재될 것이다. 사설, 논단을 비롯해 인터뷰, 기획연재, 세계의 동향 그리고 생생한 사회면 기사들이 매주 금요일에 한 편씩 실릴 것이다. 게재 방식은 첫째 원본을 싣고, 둘째 그 원본을 현실에 맞게 수정해 싣고, 셋째 가능한 경우 해설을 덧붙일 것이다. 특히 이 작업을 주도하는 이창훈 4.9통일평화재단 사료실장께 감사드린다. / 편집자 주

가고파라 내고향 9 - 부전고원

 
 
「벚꽃」 속에 전설품은 반룡산

고산식물들이 자연미를 잘 조화

낫 들고 조상들 무덤에 절할 날은...

 

○... 내일 모래로 대보름을 맞으니 반룡산에 얽힌 함흥사람들의 풍습이 아련히 보이는 듯하다. 해마다 이날이 되면 내고장 사람들은 구천각에 올라가서 휘황한 달빛에 어려 흐르는 성천강을 바라보며 한해의 길운을 빌곤 한다. 그 강물에 기다랗게 가로 놓인 만세교에도 이날이면 사람들의 물결로 가득 찬다. 달맞이 하는 사람들이 이 다리를 건너왔다갔다하면 오래도록 복되게 산다는 전설에 너도나도 끌려들어가는 것이다. 용장 이성계가 「반룡산」을 중심으로 활을 쏘고 말을 타며 무예를 다듬었다는 이 산은 유명한 벚꽃 속에 많은 전설을 품고 있다.

○... 그 산에 나의 조상들이 고요히 묻혀있다. 후손들조차 찾아 못가는 그 산소는 지금은 풀 덩쿨에 쌓여 이름 없는 무덤이 되었으리... 나는 가끔 명절대가 되면 내가 자라던 옛집 한자리에 앉아있는 꿈을 꾸곤 한다. 그럴 때면 내 일신에 반드시 좋은 일이 아니면 흉한 일이 생기는 것은 정말 신기한 일이다.

남한에 나와 있는 많은 사람들 중에는 나와 같은 꿈을 꾸는 사람이 많다고 들었다.

큰일을 하는 사업가들도 고향을 버리고 나왔으니 일이 될 까닭이 없다고 한숨을 짓는 이도 있다. 미신과 같은 일이다. 빨리 통일이 되어 조상의 무덤을 찾아 차례를 지내면 안 되던 일도 잘되어갈는지.. 안타까운 일이다.

○... 부전고원 경치는 지금도 눈부시도록 아름답다. 부전령을 넘는 「인클라인(incline, 경사면을 오르는 승강기)」을 타고 고원에 올라가면 우거진 원시림과 헤아릴 수 없는 고산식물들이 자연미를 잘 조화하고 있다.

웅대하고도 수려한 경관이 아닐 수 없다. 나는 어렸을 때 그 산에 올라가서 「머루」며 「다래」를 마음껏 뜯어 먹던 일이 어제처럼 되살아난다. 많은 사람들이 뜯고 또 뜯어도 끝이 없다.

내 고향은 풍요하고도 큰 「파노라마」가 아닐 수 없다.

낫을 들고 조상들의 무덤에 절하고 벌초할 날은 그 언제 일는지...

격한 향수가 날이 갈수록 더욱 치솟기만 한다.

(사진=부전고원=1924년 촬영)

가고파라 내고향 9 - 赴戰高原

   
▲ 가고파라 내고향 9 - 부전고원 [민족일보 이미지]

 

「벚꽃」 속에 전설(傳說)품은 盤龍山

高山植物들이 自然美를 잘 調和

낫 들고 祖上들 무덤에 절할 날은...

 

○... 내일 모래로 대보름을 맞으니 盤龍山에 얽힌 咸興사람들의 풍습이 아련히 보이는 듯하다. 해마다 이날이 되면 내고장 사람들은 九天閣에 올라가서 휘황한 달빛에 어려 흐르는 城川江을 바라보며 한해의 길운(吉運)을 빌곤 한다. 그 강물에 기다랗게 가로 놓인 萬歲橋에도 이날이면 사람들의 물결로 가득 찬다. 달맞이 하는 사람들이 이 다리를 건너왔다갔다하면 오래도록 복되게 산다는 전설에 너도나도 끌려들어가는 것이다. 용장 李成桂가 「반룡산」을 중심으로 활을 쏘고 말을 타며 무예를 다듬었다는 이 산은 유명한 벚꽃 속에 많은 전설을 품고 있다.

○... 그 산에 나의 조상들이 고요히 묻혀있다. 후손들조차 찾아 못가는 그 산소는 지금은 풀 덩쿨에 쌓여 이름없는 무덤이 되었으리... 나는 가끔 명절대가 되면 내가 자라던 옛집 한자리에 앉아있는 꿈을 꾸곤한다. 그럴 때면 내 일신에 반드시 좋은 일이 아니면 흉한 일이 생기는 것은 정말 신기한 일이다.

남한에 나와 있는 많은 사람들 중에는 나와 같은 꿈을 꾸는 사람이 많다고 들었다.

큰일을 하는 사업가들도 고향을 버리고 나왔으니 일이 될 까닭이 없다고 한숨을 짓는 이도 있다. 미신과 같은 일이다. 빨리 통일이 되어 조상의 무덤을 찾아 차례를 지내면 안 되던 일도 잘되어갈는지.. 안타까운 일이다.

○... 赴戰高原 경치는 지금도 눈부시도록 아름답다. 赴戰嶺을 넘는 「인클라인」을 타고 고원에 올라가면 우거진 원시림과 헤아릴 수 없는 고산식물들이 자연미를 잘 조화하고 있다.

웅대하고도 수려한 경관이 아닐 수 없다. 나는 어렸을 때 그 산에 올라가서 「머루」며 「다래」를 마음껏 뜯어 먹던 일이 어제처럼 되살아난다. 많은 사람들이 뜯고 또 뜯어도 끝이 없다.

내고향은 풍요하고도 큰 「파노라마」가 아닐 수 없다.

낫을 들고 조상들의 무덤에 절하고 벌초할 날은 그 언제 일는지...

격한 향수가 날이 갈수록 더욱 치솟기만 한다.

(사진=赴戰高原=1924년 촬영)

 

朴聖煥

(咸興出身=言論人)

 

<민족일보> 1961년 2월 27일자

[관련기사]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1)
굽은소나무 (qnseksrmrqhr) 2018-11-03 11:23:47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