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9.26 토 23:31
"4대강사업 중단, 주님의 말씀입니다."
포토슬라이드 :
2010년 05월 10일 (월) | 조성봉 기자
10일 오후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생명평화미사'를 마친 신부들과 수녀, 성도들이 성당 들머리 계단으로 나와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10일 오후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생명평화미사'를 마친 신부들과 수녀, 성도들이 성당 들머리 계단으로 나와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시국미사 참가자들이 명동성당 들머리 계단에서 4대강 사업 중단을 요구하며 '6월 2일 투표 참여!'와 '4대강 사업 멈춰!'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치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신부들과 수녀, 성도들이 성당 들머리 계단에서 4대강 사업 중단을 요구하며 '6월 2일 투표 참여!'와 '4대강 사업 멈춰!'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치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10일 오후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생명평화미사'에 전국에서 온 신부들이 미사를 드리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10일 오후 서울 명동성당 본당에서 열린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생명평화미사'에서는 전국에서 모인 신부들과 수녀, 성도들 8천여명이 모여 4대강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생명평화미사'에서 수녀들과 성도들이 4대강 사업 중단을 요구하며 미사를 드리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생명평화미사'에서 성도들이 4대강 사업 중단을 요구하며 기도를 드리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대강 개발 예정 지역인 두물머리에서 21일간 단식을 한 윤종일(54) 신부는 시국미사 강론에서"4대강 현장에 달려가 신음하는 강 앞에서 기도하고, 6월 2일 선거를 통해 생명의 강을 지키자"고 강조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생명평화미사'에 참여한 성도들이 '성찬의식'을 드리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명동성당 입구에서는 '4대강사업 중단'을 위한 서명운동도 진행됐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며 손피켓을 흔드는 천주고 사제단들. [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