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9.18 금 19:29
"경찰들도 4.19혁명 재연?"
포토슬라이드 :
2010년 04월 18일 (일) | 조성봉 기자
4.19를 하루 앞둔 18일 오후, 4.19 역사현장을 함께 걸으며 민주주의를 되새기는 '4.19 민주올레' 행사가 개최됐다. 행사에는 6월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중인 야권의 예비후보들과 동호회.일반시민들이 참석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19를 하루 앞둔 18일 오후, 4.19 역사현장을 함께 걸으며 민주주의를 되새기는 '4.19 민주올레' 행사가 개최됐다. 행사에는 6월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중인 야권의 예비후보들과 동호회.일반시민들이 참석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무죄판결을 받고 처음으로 시민들과 함께하는 행사에 나온 한명숙 전 총리가 밝은 얼굴로 시민들에게 눈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정동익 사월혁명회 상임의장은"4월 혁명 이후 피눈물로 쟁취한 민주주의를 지켜내는 일이야 말로 우리의 책무"라고 강조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19 민주올레 참가자들이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올레길에 나서기 전에 "민주주의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19 혁명 당시 고등학생 교복을 입고 민주올레에 참가한 청년들이 '이(승만) 대통령 하야하라'고 쓰인 플랭카드를 이화장 앞에서 펼쳐 보였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19 민주올레는 이화장을 거쳐, 4월 18일 고려대 시위대가 경찰저지선을 돌파한 동대문, 고대생들이 깡패들에게 테러를 당했던 천일백화점(현 천일상가), 총격에 의해 시위대가 사망했던 옛 내무부, 동양척식주식회사 자리(현 외환은행 건물), 4.19혁명기념관을 둘러본 후, 옛 대법원 자리인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올레를 마쳤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참가자들이 "이 대통령 하야하라!"고 구호를 외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자 경찰들이 민주올레 코스 곳곳에 배치됐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이화당 앞에서 4.19당시를 재연하고자 교복을 입고 "이 대통령 하야하라"고 구호를 외치는 참가자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18일 저녁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 배재학당역사박물관 앞에서 경찰이 민주올레때 '이승만은 하야하라' 플랑을 들었던 참가자를 현행범이 아님에도 연행하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19 50주년을 맞이하는 19일 오후, 유가족들이 4.19국립묘지를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4.19 50주년을 맞이하는 19일 오후, 4.19혁명 당시 시위에 참여했던 서종무씨(당시 고2)와 손자가 기념탑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통일뉴스 조성봉 기자]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