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8.7 금 01:23
홈 > 민간교류
북한 아버지와의 만남은 `가장 큰 보너스`
연합뉴스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01.03.03  12:00:00
페이스북 트위터

북한의 원로 국어학자인  유열(柳烈.82)씨의 딸 인자(仁子.60.부산시 연제구 연산4동)씨가 대학적십자의 수기공모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8.15 남북이산가족 상봉 당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상봉장에서 아버지 유열씨 무릎에 얼굴을 파묻고 목놓던 인자씨.

그는 `가장 큰 보너스`라는 제목의 수기를 통해 아버지가 비록 북으로 돌아가고 없지만 통일이 되는 그날까지 살아 계시기를 간절히 바라는 딸의 심정을 잔잔하게 그렸다.

"8월15일 생에 영원히 잊을 수 없는 감격의 그날. 참고 참았던 서러움과 그리움이 뒤범벅돼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 내렸다. 그립고 보고 싶었던 아버지는 야윈 손으로 내 볼을 쉬지 않고 어루만졌다. 백발의 머리, 움푹 들어간 볼, 그러나 나와는 너무나 닮은 모습."

"짧은 만남 뒤의 긴 이별을 맞아 서로 울지 말고 웃으면서 헤어지자고 약속한 부녀는 또다시 절규했다"고 유씨는 이별의 안타까움을 그렸다.

마치 꿈속을 여행하듯 구름 위를 둥둥 떠다니는 기분으로 3박4일을 보냈다는 인자씨는 "가슴에 묻어두었던 `아버지와의 상봉` 꿈이 현실로 이뤄져 이젠 맺힌 한을 풀었다"고 말했다.

인자씨는 "아버지의 자랑스러운 맏딸이라는 사실을 온 세상에 알려준 것이 무엇보다 귀중하고 가치있는 선물이었다"며 "8.15 이산가족 상봉은 내생에 가장 큰 보너스였으며 이산가족에게는 감동적인 드라마였다"고 말했다. (연합 2000/12/19)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