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8.9 일 11:34
홈 > 북미관계
트럼프, “정신나간 볼턴이 북미관계 나쁘게 되돌려놔”
이광길 기자  |  gklee68@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20.06.19  06:03:14
페이스북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각)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미관계를 망친 장본인이라고 책임을 돌렸다. 

「그 일이 있었던 방-백악관 회고록」을 펴낸 볼턴을 겨냥한 발언이지만, 최근 경색된 북미-남북 관계를 의식한 것으로도 보인다. 

18일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정신나간 볼턴이 ‘디페이스 더 네이션’(CBS ‘페이스 더 네이션’을 비꼰 표현)에 가서 아주 멍청하게도 그가 북한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하자 지옥이 열렸다“면서 ”잘 지내왔던 김정은이 자신의 미사일처럼 분통을 터트렸고 그럴만 했다“고 밝혔다.

나아가 “그(김정은)는 볼턴이 곁에 오는 걸 원하지 않았다. 볼턴의 그 가장 바보같은 말이 심지어 지금까지도 우리와 북한 사이를 아주 나쁘게 되돌려놨다”고 비난했다.

“나는 그에게 ‘당신 도대체 무슨 생각을 했던 거야’고 물었고 그는 아무 대답도 못하고 단지 사과했다. 그 당시 초기였지만 내가 그때 거기서 그를 해고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다른 트윗을 통해서는 “정신나간 볼턴의 “지나치게 지루한”(뉴욕타임스) 책은 거짓말과 가짜 얘기로 채워졌다”면서 “내가 그를 해고하는 날까지 그는 나에 대해 좋은 말만 했다. 오직 전쟁만을 원했던 욕구불만의 재미없는 바보”라고 꼬집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헛발질하다 외면당하고 행복하게 버림받았다. 끝내주는 멍청이!”라고 볼턴 전 보좌관을 조롱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은 최근 펴낸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과 2019년 6월 판문점 회동을 사진찍기 행사로 여겼다고 폭로했다. 북미 외교는 한국의 창조물이며, 비핵화보다 통일 어젠다에 더 많이 관련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싱가포르 회담 도중,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트럼프는 허풍쟁이”라는 쪽지를 전했고, 볼턴 보좌관은 “동감”이라고 했다. 한달 뒤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협상이 성공할 가능성은 ‘제로’라고 토로했다고 주장했다.

(추가, 10:16)

이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