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6 일 23:52
홈 > 특집연재 > 연재 | 민족일보 다시보기
가고파라 내고향 5 금강산‘민족일보 다시보기’ <42>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8.08.10  18:44:47
페이스북 트위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하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한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는 지난 2007년 10월 31일 첫 회를 시작으로 게재돼 부침을 겪다가 2011년 7월 2일 36회를 끝으로 중단된 바 있다.

알다시피 민족일보는 1961년 2월 13일부터 5월 19일까지 지령 92호의 짧은 삶을 살았다. 단명(短命)하긴 했지만 민족일보는 당시 저 유명한 ‘양단된 조국의 통일을 절규하는 신문’ 등 4대 사시(社是)를 내걸고 사월혁명 직후 “한국사회의 새로운 발전과 모색을 대변하는 신문”으로서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깊이 박혀 있다.

통일뉴스가 ‘민족일보 다시보기’를 연재하는 이유는 일찍이 통일뉴스가 민족일보의 얼을 이어받겠다고 국내외에 선언한 바 있으며, 특히 4월혁명 직후 한국사회를 논한 민족일보가 6.15시대를 지나 4.27판문점선언 시대를 맞는 지금 남북관계 발전과 민족통일에 무언가 긍정적 메시지를 줄 것이라는 기대에서이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란에는 민족일보에 실린 여러 가지 내용이 게재될 것이다. 사설, 논단을 비롯해 인터뷰, 기획연재, 세계의 동향 그리고 생생한 사회면 기사들이 매주 금요일에 한 편씩 실릴 것이다. 게재 방식은 첫째 원본을 싣고, 둘째 그 원본을 현실에 맞게 수정해 싣고, 셋째 가능한 경우 해설을 덧붙일 것이다. 특히 이 작업을 주도하는 이창훈 4.9통일평화재단 사료실장께 감사드린다. / 편집자 주

 

가고파라 내고향 5 金剛山

   
▲ 사진=鬼面岩(上)과 海金剛의 萬物相=一九三八年 撮影

 

世界의 자랑거리 東海의 絶景
怨恨의 38線은 오가지도 못하게 막아
그 山 그 景致 다시 한 번 보고 죽을는지

『금강산 一만 二천봉 八만 九암자 네가 불공을 말고 야밤삼경 오는 님 네 괄시말아』 이런 민요를 지닌 고장 강원원도 출신 강영진(姜永鎭)씨는 꿈에도 못 잊는 고향 산천을 회상하는 것이다. 『장전(長箭)에서 삼일포(三一浦)를 거쳐 온정리(溫井里)에 이르면 글자 그대로 덥고도 맑게 솟는 온천장이 있습니다. 금강산은 명산이라 우선 이곳에서 목욕재계를 한 후 금강산 초입으로 들어갑니다. 구룡(九龍)폭포에 가면 미륵불이라고 새긴 큰 글자가 있는데 글자가 얼마나 컸던지 홈이 파진 글자 속에서 숨바꼭질도 했고 귀면암(鬼面岩) 만물상(萬物相)을 거쳐 비로봉(毗盧峯)을 넘어서면 구민산장(久米山莊)이 있습니다. 어린 시절에 동행의 해뜨는 광경을 보려고 아침에 너무 이르게 일어나니 밖이 캄캄해서 도로 누워 자다가 지나쳐 자버려서 해 뜨는 것을 못 보던 일 해 뜨는 것을 친구들과 볼 때면 서로 높은 돌 위로 옮겨가면서 자기가 더 높은 곳에서 보려고 경쟁도 했습니다. 그곳에서 해 뜨는 광경을 볼 때면 내가 구름위에 서있는 사람이 아닌가고 착각도 들고요. 해금강에서 보면 바다에서 분명 해가 뜨는데 이곳에서 보면 분명 구름 속에서 해가 솟아 이상하다고 생각한 일도 있고... 중학교 때 일입니다. 금강산의 단풍이며 기암절벽의 구경을 마치고 장안사(長安寺)에 이르면 왜 그다지도 섭섭하던지 모르겠습니다. 금강산의 아름다움은 말로나 글로써 어찌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이 같이 아름다운 강산이 있으면서도 三八선이 가로막혀 가보지도 못하고 다시 한 번 보고 죽을는지? 十여년이 지난 지금 고향땅에 가봤자 반겨줄 부모형제는 있을 것 같지 않습니다. 그저 그 산과 그 경치는 나를 안아 줄 것입니다. 관광사업을 한대도 금강산에는 외국 손님이 들끓어 우리나라는 잘 살 수 있을 것이련만 단일민족이 어째서 갈라져 살기를 원하는지 하루 속히 통일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금강산이 우리 민족의 자랑이요. 우리 민족의 자랑이 화려한 금강산이건만 왜 오고가지 못하게 막고 있는지...』

姜永鎭(襄陽出身=敎育家)

<민족일보> 1961년 2월 23일자 3면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1)
굽은소나무 (qnseksrmrqhr) 2018-08-11 12:02:45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