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2.24 금 01:37
홈 > 포토 > 포토뉴스
최루탄 맞고 쓰러진 그 자리에 설치된 추모동판<포토뉴스> ‘제29주기 이한열 동판 제막식’
신창기 통신원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6.06.10  22:04:57
페이스북 트위터

9일 오후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 정문 앞에서 ‘제29주기 이한열 동판 제막식’이 열렸다. 29년 전 그가 전두환 정권의 경찰이 쏜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바로 그 자리다.

마름모 형태로 바닥에 설치된 동판에는 국화 그림과 함께 ‘1987년 6월 9일 오후 5시 당시 연세대 2학년이었던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이곳, 유월민주항쟁의 불꽃이 피어올랐다’라는 글귀가 새겨졌다.

이 열사는 ‘6.10대회 출정을 위한 연세인 결의대회’에 참석했다가 경찰이 쏜 최루탄에 머리를 맞아 피를 흘리며 쓰러졌고 한 달 뒤 숨을 거뒀다. 그의 희생은 전두환 정권의 6.29선언을 이끌어냈다.

이날 행사에는 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여사, 백기완 선생,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이었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당시 열사가 최루탄을 맞고 피를 흘리며 쓰러지던 사진을 찍은 정태원 전 로이터통신 기자 등이 참석했다. / 편집자 주

 

   
▲ 9일 오후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 정문 앞에서 ‘제29주기 이한열 동판 제막식’이 열렸다.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 29주기 이한열 추모제 '유월을 기록하다'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 ‘제29주기 이한열 동판 제막식’의 참가자들.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 인사말을 하고 있는 이재용 연세대학교 교학부총장.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이었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울먹이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 29년  전 바로 이 자리에서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고 피를 흘리며 쓰러지던 사진을 찍은 정태원 전 로이터통신 기자.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 추모동판에 모인 기자들.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 추모동판 ‘1987년 6월 9일 오후 5시 당시 연세대 2학년이었던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이곳, 유월민주항쟁의 불꽃이 피어올랐다.’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 6월항쟁의 도화선이 된 대학생 이한열의 운동화가 복원되는 과정을 그린 소설 <L의 운동화>를 쓴 김숨 작가가 소설을 이한열 열사 모친 배은심 여사께 전달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 동판 제막식에 참석한 백기완 선생(왼쪽)과 이한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여사. [사진-통일뉴스 신창기 통신원]

 

 

신창기 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1)
굽은소나무 (qnseksrmrqhr) 2016-06-11 13:02:07
소식 감사드립니다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