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3 금 23:42
홈 > 포토 > 사진이야기
각자 자신의 시간으로!
김다정  |  wlfltks3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3.05.24  11:00:15
페이스북 트위터

   
 
산마을엔 4월말 매화꽃이 한창이었다.
더디 온 봄과 매화향기에 취해서 하루하루를 보냈다.
꽃이 시든 자리에는 매실이 조롱조롱 달려 잘 익어가고 있다.
어떤 녀석은 수확을 해도 좋을 크기가 되었다.

5월 20일 가지 끝 한송이 매화꽃을 발견,
엄지손톱 보다 조금 작은 크기,
허나 향기는 여는 꽃에 뒤지지 않으며
바람에 흔들리며, 해무에 젖으며
여태 꼿꼿하게 자태를 뽐내고 있다.

갑자기(?) 피어난 꽃을 내내 지켜보며 ‘더디다’는 표현을 생각해 보았다.
사람살이에서 ‘더디다’는 ‘늦다’ 더 나아가 ‘뒤쳐진다'로
생각이 확장되는 경우가 많다.

점점 많아지는 정보 속에서 빨라지는 세상 변화에 우리 각자는
‘나는 더디다’는 표현에 주춤해진다. 두려워하기도.
그것은 내가 뒤쳐진다는 것을 세상에 이야기한다고 생각하기에.

이 꽃처럼 자신의 시간으로 살아가는 이들은 있을 것이다.
우리 모두 그럴 수 있다면 하루하루가 더 행복하지 않을까!
좀 더 많은 이들이 “세상 살아볼 만하다” 쉽게 이야기할 수 있지 않을까!
내가 환상 속에 있는 것일까! 꽃 덕에 ^ ^

김다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2)
활력소 (aabbc73) 2013-05-25 19:58:13
누구나 각자의 시계를 가지고 있죠.
그 시계의 침을 돌리는 힘은 자기자신인데,
정작 본인은 그것을 망각하고 살아가곤 하지요.

주마간산이라는 말이 있는데,
달리는 말위에서는 세상이 제대로 보이지 않겠지요.

더디다는 결국 상대적인 것일 테지만,
쏜살같이 지나가는 세상만사에 피로도가 하늘을 찌를 즈음

앞서가느라 보지 못하고 챙기지 못한 것을 찬찬히 보듬고 가는 이가 있다면
그의 행복이, 빠르게 앞서간 이의 행복보다 못하다고 누가 비교하겠어요.

늦은 봄의 매화를 보니
"늦봄" 문익환선생님이 생각나네요.
0 0
다정이 (dajung) 2013-05-26 17:33:41
댓글로 제 글이 더 보충히 되네요. 활력소님 감솨^^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