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9.28 월 17:30
홈 > 오피니언 > 데스크브리핑 | 데스크브리핑
‘납북어부’ 관련 보도 (1.4)
데스크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07.01.04  12:03:06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 아침 어느 일간지에 31년전 ‘납북’됐다 탈북한 어부 최욱일 씨의 사연이 실렸습니다.

최 씨는 1975년 8월 동해상에서 조업 중 ‘납북’된 오징어잡이 어선 ‘천왕호’의 사무장이라고 합니다. 그는 부인의 요청을 받은 한 탈북자단체의 주도로 지난달 25일 '탈북', 중국내 모처에서 은신 중입니다.

최 씨의 사연을 보도한 이 신문은 '정부가 미온적'이라고 긁어댔습니다.

그러나, 외교부 당국자는 3일 오전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반박하면서 “우리 정부는 북한 내에서 탈북을 기획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최 씨의 신변 안전을 고려해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돌이켜보면 최 씨의 ‘탈북’을 주도한 단체가 정부에 연락하고 도움을 요청한 날짜가 지난달 26일이니 지금으로부터 채 열흘이 안됩니다. 빨리 조치를 취해도 성과가 나타나기는 어려운 시간이라는 뜻입니다.

결국 이렇게 생각하는 편이 더 합리적일 듯 합니다.

이 신문의 평소 행태로 보아 최 씨의 신변안전에 대한 고려보다 특종 욕심이 앞섰으리라는 것은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다만 보도 후에 쏟아질 비난을 피하기 위해 ‘정부가 미온적’이라는 말을 끼워넣었을 것입니다.

더 가관인 것은 취재.보도에 있어 피해자의 기본적 인권 조차 존중하지 않는 이 신문이 입만 열면 '북한 주민과 탈북자의 인권'을 떠들어댄다는 것입니다. 

이 신문, <조선일보>는 일찍이 최 씨와 같이 '납북어부'였던 김성학 씨를 갖은 고문 끝에 간첩으로 조작했던 이근안을 안보논리로 눈물겹게 변호했던 바로 그 신문입니다. 

그래서 이 신문이 '납북자'를 말하고 '북한 주민 인권'을 떠들어대면 그게 장사가 좀 되는가 보다 짐작하는게 속이 편하기도 합니다.

데스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