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8.13 목 20:00
홈 > 오피니언 > 기자의눈
태영호 스마트폰 해킹 보도...'신 북풍' 의혹
이승현 기자  |  shlee@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20.02.18  12:11:35
페이스북 트위터

최근 4.15 총선 출마를 발표한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북 관련 조직으로부터 스마트폰 해킹을 당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으나 석연치 않은 대목이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7일 <조선일보>가 '북한 해커조직이 지난해 하반기 태 전 공사의 스마트 폰을 해킹해 전화번호와 통화내용, 문자메시지 등 개인 자료를 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내용의 단독보도를 한 이후 신변안전에 대한 우려를 담은 관련 보도가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 

같은 날 태 전 공사는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해킹 건을 통해 드러났듯 지난 몇년간 한국에서의 삶은 결국 김정은과의 싸움이었다'며, 결연한 투지(?)를 밝히기도 했다.

보안 당국이 태 전 공사가 사용하던 스마트폰의 해킹 사실을 인지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한 것은 넉달 전인 지난해 10월. 더욱이 해킹 주체를 북으로 단정할만한 확증은 관련 보도에서도 제시되지 않고 있다.

총선을 두달 앞둔 시점에 해묵은 '북풍공작'이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 해킹관련 보도는 관계기관에서 이미 인지를 했고 당시에 필요한 보안 조치를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 정부는 이러한 유사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계속되는 질문에, 관계기관이 해킹사실을 인지한 시점은 지난해 10월이고 관계기관은 '국가사이버안전센터 등'이라고 답변했다.

북측 해커의 소행이냐는 질문에는 "북의 소행인지는 말할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일보>와 <연합뉴스> 등은 보안전문업체인 이스트시큐리티 관계자와의 통화를 통해 해킹 발생시점이 '지난해 하반기'임을 적시하고 해킹코드 분석 결과 해킹 주체는 '금성121', '김수키'라는 북한 해커조직이라고 추정 보도했다.

이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