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6.4 목 16:41
홈 > 특집연재 > 테마기획 | KAL858
日 공안위원장 "김현희, 한국측 요청 받아들여 헬기 유람"국정원 "사실무근", 외교부 당국자 "전혀 관계 안 해"
김치관 기자  |  ckkim@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0.08.03  18:29:01
페이스북 트위터
KAL858기 폭파범 김현희 씨의 초호화판 일본 방문(7월 20-23일) 중 헬기 유람은 한국 정부가 요청해 성사됐다는 일본 관리의 주장에 대해 국가정보원이 이를 부인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일본의 나카이 히로시(中井洽) 공안위원장이 3일 오전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자민당의 히라사와 가쓰에이(平澤勝榮)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김현희씨의 헬리콥터 유람에 대해 “한국측의 요청을 받아들인 유람여행이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나카이 공안위원장이 “한국측으로부터 이런저런 조건과 요구가 있어서 교섭을 거듭했다”며 “한국측으로부터 김현희씨를 어느곳이라도 좋으니까 관광여행을 시켜줬으면 좋겠다는 요청이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3일 <통일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정원이 요청한 사실도 없고, 한국 정부가 요청한 사실도 없다”며 “사실무근”이라고 강력 부인했다.

<연합뉴스>는 국정원 측이 “국정원이 요청한 사실은 없다”면서도 “우리 정부 차원에서 요청이 있었는지는 답변할 입장이 아니다”고 답한 것으로 보도했다.

외교통상부 관계자는 “우리는 전혀 관계를 안 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국정원에서 일본 공안당국과 협의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김현희 씨의 방일은 외교통상부가 주관하지 않고 국정원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국정원의 이같은 부인은 한.일간 외교논란을 빚을 가능성도 있다.

김 씨는 방일 중 후지산을 관람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고 일본 정부는 22일 숙소인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 별장에서 도쿄시내 호텔까지 헬리콥터로 이동하며 도쿄시내 등을 관람시켜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의 전세기 이용 등 호화판 방일에도 불구하고 일본인 납치사건에 관한 의미있는 정보는 없는 것으로 밝혀져 과잉 대우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헬기 관람 한국 정부 요청설’이 불거져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치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