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2 목 01:16
홈 > 북한소식 > 북녘기자사진
평양시민의 유원지 룡악산<북녘포토> 북 우리민족끼리에서 보내온 포토뉴스 (32)
엄광훈/김치관 기자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09.06.01  19:05:44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글 :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통일뉴스는 북측 인터넷매체 <우리민족끼리>(www.uriminzokkiri.com)를 운영하는 조선륙일오편집사와의 기사교류 합의에 따라 통일부의 승인을 거쳐 북측 조선륙일오편집사가 독점 제공한 기사와 사진을 직접 게재한다. /편집자 주



   
▲ '평양의 금강산'으로 불릴만큼 풍치가 빼어나다는 룡악산.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남측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평양시 만경대구역 룡악산동과 룡산동, 룡봉리 사이에 있는 ‘룡악산’은 ‘평양의 금강산’으로 북측에서는 널리 알려져 있다.

예로부터 평양사람들은 ‘봄에는 정방산에 가서 꽃구경을 하고 가을에는 룡악산에 가서 단풍구경을 하였다’고 전한다.

재일 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에 따르면 “산봉우리가 마치 룡이 하늘로 날아오르려는 것 같이 생겼다고 하여 룡악산이라 하는 산은 20여개의 절묘한 봉우리들과 수십개의 골짜기로 이루어져”있고, “민족의 우수한 건축술을 보여주는 ‘룡곡서원’, ‘법운암’과 같은 역사유적들과 느티나무, 은행나무 등 4개의 국가천연기념물”이 있다.

1월 17일자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룡악산유원지를 현지지도했으며, 유원지 안내도 앞에서 해설을 들은 뒤 룡못으로부터 송덕정에 이르는 긴 구간을 답사하면서 유원지 건설정형을 구체적으로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덕학교 재학시절 친구들과 자주 이 산에 올랐던 고 김일성 주석은 룡악산을 유원지로 꾸릴 것을 일찍이 교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삼룡골'에는 3마리의 거대한 용이 조각돼 있다.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조선신보>는 “조선식합각지붕의 ‘룡악산’ 문루를 지나 150m가량 올라가느라면 ‘삼룡골’이 있는데 그 경치는 룡악산유원지의 절정을 이룬다. 이곳에 들어서면 3마리의 ‘룡’ 조각을 중심으로 못과 정각이 한폭의 그림같이 안겨온다. 한마리의 ‘룡’이 긴 ‘꼬리’를 못에 척 드리운 모습은 마치 동화세계에 나오는 ‘룡궁’을 방불케 한다”고 묘사했다.

북측 인터넷매체 <우리민족끼리>가 보내온 사진에 따르면 룡악산에는 거대한 용의 조각들이 자리잡고 있음이 확인된다.

<조선신보>는 김정일 위원장의 현지지도 소식을 전하며 “‘법운암’에 들리신 장군님께서는 오랜 역사를 가진 역사유적들이 원상 그대로 잘 보존관리되고 있는데 대하여 만족해하시면서 앞으로도 역사유적 보존관리를 잘하여 인민들이 선조들의 슬기와 재능을 잘 알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며 “식사터들과 휴식터들을 잘 건설해놓았다고 하시면서 모든 것을 인민을 첫자리에 놓고 생각해야 한다, 룡악산은 잘 꾸리면 대성산이나 모란봉보다 휴식터로서 적합한 곳이라고 지적하시였다”고 보도했다.

   
▲ 룡악산 남쪽 중턱에 자리잡은 법운암.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룡악산에는 원래 법운암, 룡악사, 회룡사 등 고려시기에 건설한 3개의 절간이 있었지만 룡악산 남쪽 중턱에 자리잡은 법운암 만이 남아있으며, 지난해 조선우표사는 룡악산 법운암과 룡곡서원을 담은 우표 2종을 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룡곡서원은 평양지방출신 유학자 선우협(1588년-1653년, 호 돈암)이 후대들을 교육하기 위해 세운 사립교육기관으로 1656년에 처음 세웠다가 1713년에 고쳐 세운 것이 그대로 남아있다.

“산밑으로 흐르는 지하물줄기를 수십메터 이상의 깊이에서 직접 뽑아 리용하게 됨으로써 샘물의 질을 철저히 보장”한다는 룡악산샘물도 유명하다.

룡악산샘물 공장이 위치한 ‘원로리’라는 지명은 “오랜 옛날 이곳을 지나던 고을의 원이 샘터 가까이에서 하루밤 묵으며 샘물을 마시고 오래된 배앓이를 고친 데로부터 유래”되었다고 한다.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 기자]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 [사진 - 우리민족끼리 엄광훈기자]
엄광훈/김치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3)
이서방 () 2009-06-12 00:23:20
분단을 젭싸게 고안하고 분단을 관리 총책을 맡은 미국이 엄격하게 말하면 가장 큰 분단책임국이다.물론 우리민족의 못나서 그렇게 됐지만, 문제를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하는 머저리동포들이 문제를 만든다.지금은 잘도진행되던 남북평화번영의 시대를 거꾸로 돌려놓고 미일에 붙어서 권력을 유지하려는 사대매국집단과 같은 패거리가 전쟁으로 민족을 몰아간다.그러나 우리민족은 옛날의 어리석음에서 깬지가 오래다.그래서 희망
0 0
한민족의힘 () 2009-06-02 13:20:38
아름다운 우리나라, 멋진 풍경, 머리도 우수하고 맘씨도 좋은 민족성...하루빨리 동질성을 회복하고 하나된 민족국가로 살아가자. 이별이 너무 길다. 슬픔도 너무 깊다. 다 같은 단군의 자손으로 왜 적대하며 살아야 하나. 서로 협조하고 상생하며 아끼면서 살자.
0 0
qnseksrmrqr () 2012-12-07 22:52:23
글 감사드리며 늘 건강하시길...............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