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4.7.31 목 20:01
홈 > 북한소식
北, 월북시인 박세영 생애 재조명
연합뉴스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2.06.20  12:00:00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연합뉴스) 최척호기자 = 북한의 `애국가`를 작사한 월북시인 박세영의 생애를 북한의 한 잡지가 매우 구체적으로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문학전문지 `조선문학` 최근호(2002년 5월호)는 그를 `우리나라 국가인 애국가와 더불어 영생하는 시인`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 잡지에 따르면, 1907년 7월 7일 경기도 고양군(현 고양시)에서 태어나 어려서부터 시에 재능이 있었던 박세영은 `새누리` 등을 발간하고 때로는 이국 땅을 방황하며 민족의 넋을 노래하기도 했다.

그는 문학단체인 `염군사`를 거쳐 `카프`(조선 프롤레타리아 예술가동맹)에 들어가 활동했다. 해방 전에 발표한 그의 시 가운데 대표작의 하나로 손꼽히는 `산제비`는 이때 발표된 작품이다.

1946년 여름 월북한 그는 곧 김일성 주석의 지시에 따라 북한의 `애국가` 창작 작업에 참여했고, 그로부터 1년여만인 지난 47년 6월 그가 쓴 글에 김원균이 곡을 붙인 `애국가`가 완성됐다.

연평균 2∼3편의 시를 발표하는 등 비교적 왕성한 창작활동을 한 박세영이 월북 한 후 남긴 작품 중 `해변의 처녀` `밀림의 역사` `나팔수` `귀국동포 환영곡` 등은 `박세영 시선집`등을 통해 대표작으로 소개됐다.

최고인민회의 제1기 대의원을 지냈고, 지난 59년에 국기훈장 제2급을, 65년 7월에 `공로시인` 칭호를 각각 받은 그는 89년 2월 말 사망해 장례식이 사회장으로 치러 졌다.

북한은 박세영 사후 `민족과 운명` 시리즈 중 `카프작가편`(제34-38부)에서 그의 생애를 재조명하기도 했다.

`조선문학`은 박세영에 대해 `낙천적이면서도 언제나 긍정적인 사고를 가진, 그러면서도 어린아이와 같은 순수함을 잃지않은 열정적 시인`이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전체기사의견(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Fax 02-739-1396
상호 : (주)통일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5년11월11일 | 발행·편집인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3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