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5.25 월 23:24
홈 > 특집연재 > 연재
독자논단 (상)/장면정권은 물러나야 한다.민족일보 다시 읽기 <133>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20.05.22  12:23:08
페이스북 트위터

장면정권은 물러나야 한다.


정치인의 무식과 불성실은 최대의 죄악이다.
최후의 보수정권될터
통일문제를 농담으로 다루어서야


이 영

3·22사태를 후전하여 대신문에서 읽은 두개의 화제 중 그 하나는 22일 아침 민의원 외무위는 국회의원들이 얼마나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의 정치를 하고 있는가를 요여하게 드러내 주었다.

이날 서동진 외무위원장은 죽 둘러앉은 외무위원들을 보고 「지금 많은 국민들은 집권당과 국회의원들은 통일이 되면 자기 지위가 위태로와 지기 때문에 통일을 원치 않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눈가림을 하기 위해서도 이번 추경예산에 돈을 좀 책정하여 외무부에 하다못해 통일연구소 같은 간판이라도 하나 걸게 해야 할 것입니다」하는 「눈가림 정책」을 자인하는, 실로 한심하기 짝이 없는 의견을 내놓았다.

「좋습니다. 예결위 종합심사때 증액동의를 하도록 해봅시다」 김외무부 정무차관을 비롯하여 권중교, 류진산, 한근조 의원 등 외무위의 면면들은 또 여기에 이런 류의 대꾸를 하는 바람에 이 「통일문제」는 그만 즉흥적인 농담 속에서 척척 처리되고 말았다.

이 글을 쓰는 기자도 하도 어이가 없다는 듯이 국회의원들의 통일문제에 대한 불성실을 나무라는 다음과 같은 말을 덧붙였다.

「민족의 비원이니 국가의 지상목표니하고 곧잘 핏대를 올리는 통일문제를 이 양반들은 밥 먹고 숭늉 마시는 기분으로 다루고 있으니 이래서 무식과 무성의는 최대의 죄악이라는 말이 생긴 모양-」(3월 22일 경향신문 「기자석」)

또 하나는, 23일 아침 참의원 의장실에선 늘 그러하듯이 몇몇 의원들 간에 시국한탄이 분수를 이루었는데 「장정권이 하는 짓은 도무지 어린애 소꿉장난 같다」는 말을 연거푸 하고 나선 송필만의원(신민)의 이야기엔 귀담아 들을 만한 다음과 같은 계산이 있었다.

그는 「어젯밤에 「데모」대가 연좌시위를 했다는 그 반도호텔 말이야 총리가 쓰는 방이 십개나 된다는데 그 방비가 하루 한 방 평균 오십불이라니 하루에 백 오십불, 한 달이면 사천오백불이나 된단 말이야. 이래가지고는 무슨 내핍생활을 강조하느냐 말이야?」하고 목소리를 높이기까지 했다.(3월 23일 동아일보 정계 「스냅」)

우리는 평소에 이와 비슷한 화제를 머리가 아프도록 매일같이 들어왔으니 새삼 놀랄만한 이야기는 못된다. 이런 이야기의 진가는 서민인 우리로서는 분간키 어려우나 일류신문들의 기사이니만큼 그 신빙성을 믿어야 할 줄 안다.

4·19 뒤로는 별로 신통치 못한 이야기만 전해 듣고 지내온 서민들은 이러한 엉망진창인 이야기를 되풀이 들을 적마다 체념해 버린다든가 또는 울울한 심정을 혼자 간직하고 참아왔던 것이다.

국토건설사업에 동원하고 있는 백성들에게 하루 6, 7백환의 노임을 주고 있는 것을 무슨 큰 선정이나 베풀고 있는 듯이 선전하고 있는 정부의 우두머리가 하루에 방비만 약 이십만환씩이나 물어가면서 거처하고 있다하니 이 이야기를 전해 듣는 사람은 비록 굶고 헐벗고 있는 사람이 아닐지언정 어디인지 어색하고 또 장내각 결의 제1호였던 「도시락」을 가엾이 여길뿐이다. 「일국의 국무총리」이니까 「그만한 것쯤이야 나라의 체면으로 보아서도」하기에는 너무도 벅찬 우리네의 현실을 슬퍼해야할 것인가.

명색이 민의원의 외무분과 위원장이자 또 국련대표단의 한사람으로 통일 외교하려 간다고 뽐내고 있는 사람의 불견식한 「눈가림 정책」을 그대로 받아들이기에는 벌써 대중이 너무도 성장해 버렸다. 더우기 서동진의원은 통일의욕이 가장 왕성하다고 알려져 있는 대구에서 선출된 의원인데 4·19 진원지 마산을 등진 지난날의 배신자 허모 자유당 의원의 경우가 선뜻 회상이 된다. 

장면씨의 막중한 낭비나 서의원의 요설은 민심의 안정에 조금도 이바지가 되지 못할 것이다.

3·22 성토에 나선 연사들의 연설이 만약에 데모 군중을 선동한다고 해서 문제를 삼는다면 이와 같은 요설이나 낭비는 몇 곱절 더 크게 대중을 요동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니 이를 전파한 사람들은 처벌을 하지 않겠는가.

지금 윤대통령을 비롯한 여·야간부들은 3·22 사태이후의 난국에 대처키 위해서 거국내각을 조직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데 문제의 모점에서 빗나간 타개책인 것이다. 의원내각책임제하에 있어 거국내각이란 것도 우습기도 하거니와 거국내각을 말하는 사람들이 「인재」를 모아 몇 개의 「포스트」를 메운다고 해서 난국이 수습될 줄 믿고 있다면 이 이상 더한 「넌센스」는 없을 것이다.

통일문제를 코웃음을 쳐가면서 작전 작란하고 있는 여야보수정객들이나 반도호텔의 고루에서 백성을 내려다보고 있는 이 나라의 「보스」를 그대로 두고 무슨 강력거국내각이 기대될 수 있겠는가.
윤대통령은 3·22데모를 현장에서 직접 목격했다고 한다.(3월 25일 동아일보) 매우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윤대통령이 참으로 난국타개에 나서려거든 한걸음 더 나아가서 원자전상정연습을 관전한다거나 대량살륙병기의 실연을 참관하는 기회를 줄이고라도 절량농촌을 몸소 찾아 극한 상황하에 놓여 있는 적나라한 인간의 삶을 단 하루 밤도 좋으니 절량농민과 함께 같이 해보는 것이 여·야의 정치인들을 설득시키는 일보다 훨씬 실효가 있을 것이다.

지금 이 땅에 필요이상의 위기의식을 퍼뜨려 금방이라도 세상이 뒤집어져 무슨 변란이라도 일어날 것 같이 환상을 늘어놓고 사는 군상이 많다.

첫째는 경찰이 보고하는 무근거 불확실한 항설인 사월 위기설 등등을 가지고 걸핏하면 긴급안보회의이니 야간임시국무회의다하여 「임시」 「긴급」 「특별」를 마구 쏟아놓고 있는 민주당 정부가 바로 그 장본인이다. 

둘째는 「지금 민심의 동향으로 보아 잘못하다가는 우리는 시베리아 행이다」(민주당 이철승 의원발설 1월 3일 동아일보) 「민주당 정권은 한국에서 최후의 보수당정권이 될 것이다.」(민주당 신상초의원 마포구 입후보시의 인사상(2월 6일 동아일보) 「자유당원」은 번사「케이스」니 자동「케이스」니 해서 생명의 위협은 받고 있지 않지만 우리 민주당원은 경우에 따라서는 생명이 금방 날라가는 즉결 「케이스」가 기다리고 있다(민주당 김대중선전부장 3월 13일 서울 시공관에서) 등등의 자처적이며 피해망상적인 허튼 류언을 함부로 뇌까리고 있는 민주당원들의 경망은 더욱 더 위기 긴박감을 북돋우고 있는 것이다.

민주당 정부는 당초의 의도를 굽히지 않고 보안법을 보완하겠다고 한다. 권력만능의 관료사상에 사로잡힌 민주당 정부나 은근히 반공입법에 순응하려고 드는 신민당 주류가 아무런 입법조치를 하더라도 결코 효과적인 반공정책을 수행할 힘이 갖춰져 있다고 보지 않는 것이 세론일 것이다.(계속)

독자논단 (상)/장면정권은 물러나야 한다
 
讀者論壇 (上)/張勉政權은 물러나야 한다.
 
   
▲ 독자논단 (상)/장면정권은 물러나야 한다. [민족일보 이미지]
 
政治人의 無識과 不誠實은 最大의 罪惡이다.
最後의 保守政權될터
統一問題를 농담으로 다루어서야
 
 
李 英
 
 
三·二二事態를 後前하여 大新聞에서 읽은 두개의 話題中 그 하나는 二十二日 아침  民議院 外務委는 國會議員들이 얼마나 「눈 가리고 아웅 하는 式」의 政治를 하고 있는가를 曜如하게 드러내 주었다.
 
이날 徐東辰 外務委員長은 죽 둘러앉은 外務委員들을 보고 「지금 많은 國民들은 執權黨과 國會議員들은 統一이 되면 自己 地位가 危殆로와 지기 때문에 統一을 願치않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눈가림을 하기 위해서도 이번 追更豫算에 돈을 좀 策定하여 外務部에 하다못해 統一硏究所 같은 看板이라도 하나 걸게 해야 할 것입니다」하는 「눈가림 政策」을 自認하는, 實로 寒心하기 짝이 없는 意見을 내놓았다.
 
「좋습니다. 豫決委 綜合審査때 增額同意를 하도록 해봅시다」 金外務部 政務次官을 비롯하여 權仲敎, 柳珍山, 韓根祖 議員 等 外務委의 面面들은 또 여기에 이런 類의 대꾸를 하는 바람에 이 「統一問題」는 그만 卽興的인 弄談속에서 척척 處理되고 말았다.
 
이 글을 쓰는 記者도 하도 어이가 없다는 듯이 國會議員들의 統一問題에 대한 不誠實을 나무라는 다음과 같은 말을 덧붙였다.
 
「民族의 悲願이니 國家의 至上目標니하고 곧잘 핏대를 올리는 統一問題를 이 양반들은 밥 먹고 숭늉 마시는 氣分으로 다루고 있으니 이래서 無識과 無誠意는 最大의 罪惡이라는 말이 생긴 모양-」(三月二十二日 京鄕新聞「記者席」)
 
또 하나는, 二十三日 아침 參義院 議長室에선 늘 그러하듯이 몇몇 議員들간에 時局恨嘆이 분水를 이루었는데 「張政權이 하는 짓은 도무지 어린애 소꿉장난 같다」는 말을 연거푸 하고 나선 宋必滿議員(新民)의 이야기엔 귀담아 들을 만한 다음과 같은 計算이 있었다.
 
그는 「어젯밤에 「데모」隊가 連坐示威를 했다는 그 半島호텔말이야 總理가 쓰는 房이 十個나 된다는데 그 房費가 하루 한 房 平均 五十弗이라니 하루에 百 五十弗, 한달이면 四千五百弗이나 된단 말이야. 이래가지고는 무슨 耐乏生活을 强調하느냐 말이야?」하고 목소리를 높이기까지 했다.(三月二三日 東亞日報 政界「스냅」)
 
우리는 平素에 이와 비슷한 話題를 머리가 아프도록 每日같이 들어왔으니 새삼 놀랄만한 이야기는 못된다. 이런 이야기의 眞假는 庶民인 우리로서는 分간키 어려우나 一流新聞들의 記事이니만큼 그 信憑性을 믿어야 할 줄 안다.
 
四·一九뒤로는 별로 신통치 못한 이야기만 傳해 듣고 지내온 庶民들은 이러한 엉망진창인 이야기를 되풀이 들을 적마다 諦念해 버린다든가 또는 鬱鬱한 心情을 혼자 간직하고 참아왔던 것이다.
 
國土建設事業에 動員하고 있는 百性들에게 하루 六, 七百圜의 勞賃을 주고 있는 것을 무슨 큰 善政이나 베풀고 있는 듯이 宣傳하고 있는 政府의 우두머리가 하루에 房費만 約二十萬圜씩이나 물어가면서 居處하고 있다하니 이 이야기를 傳해 듣는 사람은 비록 굶고 헐벗고 있는 사람이 아닐지언정 어디인지 어색하고 또 張內閣 決議 第一號였던 「도시락」을 가엾이 여길뿐이다.
 
「一國의 國務總理」이니까 「그만한 것쯤이야 나라의 體面으로 보아서도」하기에는 너무도 벅찬 우리네의 現實을 슬퍼해야할 것인가.
 
명색이 民議院의 外務分科 委員長이자 또 國聯代表團의 한사람으로 統一 外交하려 간다고 뽐내고 있는 사람의 不見識한 「눈가림 政策」을 그대로 받아들이기에는 벌써 大衆이 너무도 成長해 버렸다.
더우기 徐東辰議員은 統一意慾이 가장 旺盛하다고 알려져 있는 大邱에서 選出된 議員인데 四·一九 震源地 馬山을 등진 지난날의 背信者 許謀 自由黨 議員의 경우가 선뜻 回想이 된다. 
張勉氏의 莫重한 浪費나 徐議員의 요設은 民心의 安定에 조금도 이바지가 되지 못할 것이다.
 
三·二二 聲討에 나선 演士들의 演說이 만약에 데모 群衆을 煽動한다고 해서 問題를 삼는다면 이와 같은 요設이나 浪費는 몇 곱절 더 크게 大衆을 요동시키는 結果를 가져올 것이니 이를 傳播한 사람들은 處罰을 하지 않겠는가
 
지금 尹大統領을 비롯한 與·野幹部들은 三·二二 事態以後의 亂局에 對處키 위해서 擧國內閣을 組織하는 方案을 摸索하고 있다는데 問題의 摸點에서 빗나간 打開策인 것이다. 議員內閣責任制下에 있어 擧國內閣이란 것도 우습기도 하거니와 擧國內閣을 말하는 사람들이 「人才」를 모아 몇個의 「포스트」를 메운다고 해서 難局이 收拾될 줄 믿고있다면 이 以上더한 「넌센스」는 없을 것이다.
 
統一問題를 코웃음을 쳐가면서 作錢 作亂하고 있는 與野保守政客들이나 半島호텔의 高樓에서 百姓을 내려다 보고 있는 이 나라의 「보스」를 그대로 두고 무슨 强力擧國內閣이 期待될 수 있겠는가.
 
尹大統領은 三·二二데모를 現場에서 直接目擊했다고 한다.(三月二十五日 東亞日報) 매우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尹大統領이 참으로 難局打開에 나서려거든 한걸음 더 나아가서 原子戰想定演習을 觀戰한다거나 大量殺戮兵器의 實演을 參觀하는 機會를 줄이고라도 絶糧農村을 몸소 찾아 極限狀況下에 놓여 있는 赤裸裸한 人間의 삶을 단 하루 밤도 좋으니 絶糧農民과 함께 같이 해보는 것이 與·野의 政治人들을 說得시키는 일보다 훨씬 實效가 있을 것이다.
 
지금 이 땅에 必要以上의 危機意識을 퍼뜨려 금방이라도 世上이 뒤집어져 무슨 變亂이라도 일어날 것 같이 幻想을 늘어놓고 사는 群像이 많다. 
 
첫째는 警察이 報告하는 無根據 不確實한 巷說인 四月危機說 等等을 가지고 걸핏하면 緊急安保會議이니 夜間臨時國務會議다하여 「臨時」 「緊急」 「特別」를 마구 쏟아놓고 있는 民主黨 政府가 바로 그 張本人이다. 
 
둘째는 「지금 民心의 動向으로 보아 잘못하다가는 우리는 시베리아 行이다」(民主黨 李哲承 議員發說 一月三日 東亞日報) 「民主黨政權은 韓國에서 最後의 保守黨政權이 될 것이다.」(民主黨 申相礎議院 麻浦區 立候補時의 人事狀(二月六日 東亞日報)「自由黨員」은 番査「케이스」니 自動「케이스」니 해서 生命의 威脅은 받고 있지않지만 우리 民主黨員은 경우에 따라서는 生命이 금방 날라가는 卽決「케이스」가 기다리고 있다(民主黨 金大中宣傳部長 三月一三日 서울 市公館에서) 등등의 自處的이며 被害妄想的인 허튼 流言을 함부로 뇌까리고 있는 民主黨員들의 輕妄은 더욱 더 危機 緊迫感을 북돋우고 있는 것이다. 
 
民主黨 政府는 當初의 意圖를 굽히지 않고 保安法을 補完하겠다고 한다. 權力萬能의 官僚思想에 사로잡힌 民主黨 政府나 은근히 反共立法에 順應하려고 드는 新民黨 主流가 아무런 立法措置를 하더라도 決코 效果的인 反共政策을 遂行할 힘이 갖춰져 있다고 보지 않는 것이 世論일 것이다.(繼續)

<민족일보> 1961년 3월 29일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1)
굽은소나무 (qnseksrmrqhr) 2020-05-23 07:50:26
소식 감사드리며늘 건강하시길...................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