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21 토 21:20
홈 > 특집연재 > 연재 | 민족일보 다시보기
사회의 입김 (6)민족일보 다시보기'<84>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9.05.31  00:02:23
페이스북 트위터

사회의 입김 (6)-서울의 혈거인(穴居人)


인간이하의 너구리 생활
=「방공호」속에 어둠과 습기만이 휩싸이고=
당국은 숫자조차 모르는 실정

○.... 여우나 너구리의 구멍 같은 굴집 속에서 목숨만 간신히 이어가는 원시인 아닌 현대의 혈거인(穴居人)들이 서울 한복판에 살고 있다. 서대문구 송월동 중앙관상대의 남쪽 비탈에 가로 뚫린 이 굴집에는 「주택번호 제14호(住宅番號第一四號)」 이와 같은 딱지만 붙어있다. 지난번 국세 조사 때 붙인 것이라 한다.

○.... 이 굴집의 구조는 방과 부엌 창고를 구별할 필요도 없고 어둠과 습기만이 한결같다. 그나마 제대로 된 굴집이 아니라 왜정 때 마련된 「방공호」속에 바람과 비를 피하려 이곳에 머물게 된 인간이하의 생활을 하는 이들도 인구조사(人口調査)의 대상이 되었다는 사실은 한국적인 비극이 아닐 수 없다.

○.... 면적은 길이 4「미터」 폭 1「미터」가량이며, 높이 1「미터」40「센티」 굴 문을 들여 다 보고 「실례합니다.」하고 허리를 굽혀 한발자국 들어서면 기계, 궤짝, 쭈그러진 양재기 요강 등 너절한 살림도구가 있고 몇 발자국 더듬어 서면 솥뚜껑이 보이고 그 안으로 잠자리, 자리때기가 깔린 곳이 그들의 침실인 것이다. 일곱 식구가 편안히 쉴 수 있는 넉넉한 넓이는 못된다. 이 굴속에서 연명하는 이들은 어떤 생활방도가 있고 이런 곳에서 견딜 수 있는 생리는 어떤 것인지 궁금할 지경이다.   

○.... 하루 죽 두 끼로 견딜 재주가 없는 이들은 가난뿐만 아니다. 무서운 병마에 신음하는 무직자들-김윤식(金允植=30)씨는 「척추 카리에스(결핵성척추염)」에 오랫동안 신음해왔다고 한다. 이웃 주민들의 온정으로 겨울 오늘까지 목숨을 이어왔다고 하면서 김씨는 「하루빨리 죽는 거이 소원입니다」 이 얼마나 등골이 싸늘한 대답이란 말인가!  

○.... 이와 같은 굴집에서 목숨을 이어가는 처참한 군상들은 송월동을 비롯하여 신당동 장충동 노량진동에 산재하여 있고 당국에서는 그 자세한 숫자조차 모르고 있는 실정이다. 

(사진 = 굴집 앞에서 저녁 죽을 쑤는 할머니와 그의 가족들)

사회의 입김 (6)-서울의 혈거인(穴居人)

   
▲ 사회의 입김 (6)-서울의 혈거인(穴居人)[민족일보 이미지]

<민족일보> 1961년 3월 15일

[관련기사]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1)
굽은소나무 (qnseksrmrqhr) 2019-05-31 09:39:53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