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5.25 토 10:00
홈 > 특집연재 > 연재 | 민족일보 다시보기
사회의 입김 (5)'민족일보 다시보기'<82>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9.05.17  10:04:03
페이스북 트위터

사회의 입김 (5)​-지게 품팔이

「입에 풀칠」이 유일한 소원
새벽부터 통금 「사이렌」이 울릴 때까지
단돈 백원(百圓)도 벌지 못하는 날이 부지기수

○.... 서울역 광장에는 사백여명의 지게꾼들이 십여 명씩 떼를 지어 서성대고 있다. 허술한 염색 작업복에 떨어진 신발을 주워 뭰 이 군상들은 오가는 손들의 짐 보따리에 목숨을 걸고 기다리는 것이다. 그러나 이 군상들에게도 가혹한 불경기는 예외 없이 휘몰아치고 있다.

○.... 어깨가 으스러지도록 지게를 걸머져도 좋다. 사지가 쑤시도록 돌아다녀도 좋다. 오직 바라는 것은 입에 풀칠만이라도 할 수 있게 해달라는 기원(祈願)뿐이다.
그러나 이 가난한 소원마저 뜬 구름에 사라진다. 이들의 새벽에 일이나 자정이 지나고 통행금지 「사이렌」이 요란스럽게 울릴 때까지 일감을 쫒아 바둥바둥 헤매었을 뿐 목구멍에 쳐지려는 거미줄의 위협을 막아낼 도리가 없다는 얘기다.

○.... 하루 수입은 잘해서 4, 5백환 ①운수가 쏟아지는 날엔 5, 6백환을 벌기도 하나 그 반면에 단돈 백환을 벌지 못하는 기막힌 날도 부지기수라는 것이다.

○.... 한끼에 백환짜리 요기로 세 때를 넘기려면 3백환이 들고, 비비틀어 자는 하숙방에 백환이 있어야 하고, 그리고 또 50환짜리 쓴 담배 한 갑이 필요하고 보면 하루 생활비는 적어도 450환은 있어야 한다는 것 - 

생활이라고 이름 할 수 없는 기막힌 연명이지만 요 사이는 도시 이것마저 숨 막힌다는 것이다. 그래 백환짜리 밥 대신에 30환짜리 꿀꿀이죽을 먹고 50환짜리 쓴 담배 대용으로 길가의 꽁초를 주워 먹는다는 얘기-

○.... 고리채에 울고 절량에 신음하다가 유랑길 천리의 서울을 찾았다는 올해 진갑을 맞는 이(이창선=전북 부안)노인은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이었다.

「작년 7월 서울에 첫발을 딛었을 땐 그래도 한 가닥의 기대만은 가졌었죠. 60 평생을 두고 배운 것이 지게질이기에 지게만 걸머지면 돈을 좀 벌줄 알았죠. 그런데 설마 이럴 줄이야」 말을 채 맺기도 전에 꺼질 듯한 한숨이 터져 나왔다.

(사진 = 서울역 앞에서 일거리를 찾고 있는 지게꾼들)

사회의 입김 (5)​-지게 품팔이

   
▲ 사회의 입김 (5) [민족일보 이미지]

<민족일보> 1961년 3월 14일

[관련기사]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1)
굽은소나무 (qnseksrmrqhr) 2019-05-18 08:32:51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0 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