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4.23 화 17:11
홈 > 특집연재 > 연재 | 민족일보 다시보기
가고파라 내고향 15-두만강'민족일보 다시보기'<68>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9.02.08  09:18:46
페이스북 트위터

두만강

두만강(豆滿江) 푸른물에 노젓는 뱃사공
독립운동자(獨立運動者)들이 노래하던 애조(哀調)의 민요(民謠)
곳곳에 활구멍이 펑펑 뚫린 여진(女眞)의 산성(山城)

○....『두만강(豆滿江) 푸른물에 노젓는 뱃사공....』 애조를 담뿍 실은 이 민요를 한때 일본 제국주의자들이 못 부르게 하던 일을 기억한다.
「향수와 갈망」 - 그것은 조국애에 가슴 태우던 독립운동자들이 이국 땅 간도(間島)에서 대안(對岸) 조선 땅을 바라보며 울먹이던 노래였기 때문이다.

한,만,소(韓滿蘇)의 삼각지대를 굽이쳐 흐르는 두만강-이 국경을 고향으로 삼은 이들로서 몽매간에 잊을 수 없는 그 고장 풍정(風情)의 가지가지는 이제 아득한 옛말로 느껴지는 것이다.

○....회령(會寧)에서부터 곧장 북으로 흘러가는 물결은 남양(南陽)에서 동쪽으로 굽이쳐 경원(慶源), 아오지(阿吾地)를 거쳐 동남쪽 서수라(西水羅)에서 바다로 들어간다.

오랑캐 아라사(露西亞) 사람들이 자주 침범하던 이 변경(邊境)은 이조(李朝) 충신 김종서(金宗瑞)가 육진(六鎭)을 개척한 이래 우리 땅으로 자리 잡혔고 조상들이 입북(入北)하였던 것이다. 지금도 활구멍이 펑펑한 여진(女眞)의 산성(山城)들이 곳곳에 남아 있다.

○....콩·감사·옥수수가 풍성한 내 고향이 언제고 그립고 자랑이지만 그곳에 버리고 온 가까운 사람들의 모습조차 희미해진 17(十七)년의 세월-사십고개이던 부모님들이 이제 환갑을 넘었을 것이나 생사여부를 알길 없는 안타까움은 더욱 향수를 눈물어리게 한다.

○....국군이 채 진주하지 못했던 그 고장에도 얼음이 풀리고 「무슨들레」 꽃피는 봄이 찾아 왔으려니 생각하면 망향(望鄕)의 정은 그지없다.
강변 곳곳에 국군경비대가 주둔하고 나진행(羅津行) 열차에 몸을 싣게 되는 날이 올 겨울 강 얼어붙기 전에 와야겠다고 다짐하는 것이다.

(사진=회령금생(會寧金生)나루터에서 바라본 두만강 =1950년 촬영)


김동흥(金東興) 회령출신=언론인

두만강

   
▲ [가고파라 내고향 15 두만강-민족일보 이미지]

<민족일보> 1961년 3월 8일

[관련기사]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