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9.22 토 20:43
홈 > 특집연재 > 연재 | 민족일보 다시보기
통일의 광장으로 나아가자 2‘민족일보 다시보기’ <45>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8.08.31  12:39:10
페이스북 트위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하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한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는 지난 2007년 10월 31일 첫 회를 시작으로 게재돼 부침을 겪다가 2011년 7월 2일 36회를 끝으로 중단된 바 있다.

알다시피 민족일보는 1961년 2월 13일부터 5월 19일까지 지령 92호의 짧은 삶을 살았다. 단명(短命)하긴 했지만 민족일보는 당시 저 유명한 ‘양단된 조국의 통일을 절규하는 신문’ 등 4대 사시(社是)를 내걸고 사월혁명 직후 “한국사회의 새로운 발전과 모색을 대변하는 신문”으로서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깊이 박혀 있다.

통일뉴스가 ‘민족일보 다시보기’를 연재하는 이유는 일찍이 통일뉴스가 민족일보의 얼을 이어받겠다고 국내외에 선언한 바 있으며, 특히 4월혁명 직후 한국사회를 논한 민족일보가 6.15시대를 지나 4.27판문점선언 시대를 맞는 지금 남북관계 발전과 민족통일에 무언가 긍정적 메시지를 줄 것이라는 기대에서이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란에는 민족일보에 실린 여러 가지 내용이 게재될 것이다. 사설, 논단을 비롯해 인터뷰, 기획연재, 세계의 동향 그리고 생생한 사회면 기사들이 매주 금요일에 한 편씩 실릴 것이다. 게재 방식은 첫째 원본을 싣고, 둘째 그 원본을 현실에 맞게 수정해 싣고, 셋째 가능한 경우 해설을 덧붙일 것이다. 특히 이 작업을 주도하는 이창훈 4.9통일평화재단 사료실장께 감사드린다. / 편집자 주

통일의 광장으로 나아가자 2


박기준

통일은 일방의 편중으로 불가능
고식적이고 근시안적인 대북정책은 패배자초

 

(그리고) 한국의 경제성장이 이 땅의 생리와는 판이한 방향으로 끌려가고 있다. 휘발유 한 방울도 생산 못하는 이곳에 필요이상의 자동차가 움직이고 있고 휘발유 가격이 국제협정가격의 3배나 되는 폭리로써 일반에게 판매되고 있다.

소위 국산품이라고 칭하는 양복지 하나만 예하더라도 원료와 기계와 고급기술이 외국으로 부터 도입되었고 오직 원시적인 노동력만이 제공되어 있으면서 그래도 그것이 국산품이라는 이름을 갖고 매매되고 있다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이 땅에서 국산품이라는 이름으로 통용되고 있는 대부분의 생산품이 이와 비슷한 관계를 맺고 있다. 단적으로 말해서 이 땅의 대부분의 생산기관은 외국상품세력의 앞잡이 역할을 분담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외원(외국원조)을 도입해서 이로운 부분과 해로운 부분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여기에서 우리들은 하루속히 민족자체의 힘에 의해서 운용될 수 있는 생산체제를 갖추기 위해서 하루바삐 민족자본을 육성해야겠다.

(오늘날) 아·아(아시아, 아프리카) 및 중남미민족진영제국이 반식민지적 민족해방투쟁을 과감히 전개하고 있는 것도 민족자체의 빈곤문제의 해결을 위한 민족자립적 경제체제의 확립과 유관한 것이다.

금년 2월 8일의 한·미경제협정은 결과적으로 우리의 주권을 짓밟고 민족자립적 경제체제를 말살시키려는 결과밖에 더 되지 못한다. 그리고 한·미경제협정은 민족통일을 궁극적으로 방해하려는 장해물이 될 것이다.

남한의 경제적 빈곤문제의 해결은 자립적 민족경제체제의 확립에 있고 자립적 민족경제체제의 확립은 바로 조국의 평화적통일만으로써 가능하다 하겠다.

우리는 하루바삐 남북간의 경제교역을 실시하여 실업자와 이산민을 없애고 외국의존의 악성을 일소해야 하는 것이 급선무라 하겠다.

곡창, 북한은 공업이라는 상호불가분리의 연관성을 갖고 있으며 북한에는 전국 지하자원의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력만 하더라고 남한의 10배나 된다. 그 외에도 철 석탄 비료 등 제생산량이 남한을 월등하게 능가하고 있다.

▲ 국제정세도 유리하게 전개하고 있다.

(이렇듯) 절박한 국내사정을 일각한 우리는 다시 눈을 국제적 객관정세에 다가 돌이키기로 하자. 「61년 통일필지론」을 이렇게 대담하게 내세우는 근거로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사실을 들지 않을 수 없다.
 
이미 세계는 불전강화의 길 위에서 미·소를 중심으로 하는 「평화공존」을 모색하기 위해서 온갖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거기에다가 저반 소련이 발사한 「우주선」은 현재 화성을 향하여 진입 중에 있거니와 그 확률은 일천리의 거리에서 파리를 맞힐 수 있는 놀라운 것이다. 원자=수소무기의 등장으로도 이미 「합리적 전쟁」에 종지부를 찍은 오늘의 세계는 이미 핵전쟁의 가능성을 말살하고 말았다. 이것은 이렇듯 크게 번져가는 인류의 평화애호세력과 표리(겉과 속=일체, 편집자주)가 되어 평화통일을 전취하려는 우리의 의욕과 행동을 박차질하여 마지않는다.

다시 말하면 우리 조국의 평화통일은 우리 민족자체의 문제일 뿐만이 아니라 세계평화애호세력과 직결되어 있다. 때문에 조국의 평화통일을 진심으로 원하는 세력 및 그 방향의 조직체는 세계평화애호세력과 상호보강의 관계에 있다. 현재 세계를 휩쓸고 있는 약소민족해방투쟁을 말하더라도 작년 1년에 17개 신흥독립국이 국연(국제연합)에 가입했으며 아·아(아시아, 아프리카) 및 중남미민족진영제국으로서 국련에 가입된 나라가 60여국이나 된다.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이러한 숫자상의 증대가 아니라 세계문제 해결에 있어서 아·아 「그룹」의 발언권이 증대했다는 사실이다.

(세계평화) 애호노력의 부분세력으로 되어 있는 민족주의진영의 대부분이 우리 조국의 평화적통일을 민족자결의 입장에서 실시해야한다는 원칙을 그대로 찬성하고 있으며 평화적 통일을 달성하는데 있어서 힘이 되어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이유에서 삼팔선을 중심으로 첨예화하고 있는 군사적인 동·서 긴장상태의 완화는 시간적인 문제로 되어 있다.

그리고 미국의 행정부가 공화당으로부터 민주당으로 바꾸어졌다는 것이 큰 관심거리가 되어 있는데 민주당과 공화당은 대동소이한 정강정책을 내세우고 있으나 민주당의 대외정책이 공화당의 대외정책보다 훨씬 현실적인 방향으로 나가려는데 주목한다.

「케네디」 민주당 정부의 대외정책수립의 막료인 「보울즈」 「풀브라이트」 「맨스필드」 제씨는 이미 한국의 평화적 통일달성을 불가피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통일이 어느 한편에 편중되어서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밝히고 있는 점으로 미루어보아 통일은 동·서 군사적 중립과 민족자주 및 민족자력에 의해서만이 가능하다는 것을 암시해주는 것이다. 또한 「케네디」 미대통령이 세계평화애호세력에 호응하여 어느 정도 대소정책을 대폭 수정할 것이냐 하는 것도 우리의 커다란 기대가 되어있다. 미국U2기를 소련 영공에 침입시켰다는 감정적인 대립으로 결렬된 동·서 정상회담 및 1960년 3월 15일에 개최된 동·서 10개국군축회담을 조속히 재개시켜 동·서 긴장상태의 완화 및 전면적 군축의 실천으로 세계평화를 확립해야 할 것이다. 세계평화의 현실은 바로 우리의 통일문제와 표리가 되어있기 때문에 우리에의 절실한 요구이기도 한 것이다.

(제2차대전)의 종식이후로 우리와 동일한 운명에 놓이게 된 동·서 독일은 모든 교류가 자유자재로 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올림픽」 공동출전 노동지(일할 장소, 편집자 주) 선택의 자유 등이 보장되어 있기 때문에 동·서 독일인은 서로가 어색함이 없는 교호관계를 맺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미·소는 잠재적 적국인데도 불구하고 1958년에는 문화교류협정이 체결되었으며 59년에는 과학자 교환방문협정이 체결되었다. 59년 4월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소련의 「보르소이」 「발레」단이 약 1개월간 미국을 방문한 일이 있으며 그 외 수천의 미·소 민간인들이 상호 방문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미·소는 군사적 물자에는 관계없는 경제교역도 실시하고 있다.

 
이와 같은 국제적인 제 현실과 우리들의 경우를 비교해 볼 때 얼마나 우리 민족이 어두운 현실 속에 있는가를 가히 짐작할 수가 있다.

(우리가) 이처럼 세계조류의 대열에서 낙오되어 있음을 자처하면서까지 패배주의 영등의식의 굴레를 벗지 못하고 고식적이며 근시안적인 대북정책을 지속할 아무런 이유가 있겠는가? 더우기 민족통일의 대세를 동·서 냉전의 틈바구니에 끼워 넣고 불필요한 고초를 겪을 하등의 이유도 없는 것이다.(계속)

統一의 廣場으로 나아가자 2

   
▲ 통일의 광장으로 나아가자 2 [민족일보 기사 이미지]

朴琦俊

統一은 一方의 偏重으로 不可能
姑息的이고 近視眼的인 對北政策은 敗北自招

 

(그리고) 韓國의 經濟成長이 이 땅의 生理와는 判異한 方向으로 끌려가고 있다. 揮發油 한 방울도 生産못하는 이곳에 必要以上의 自動車가 움직이고 있고 揮發油 價格이 國際協定價格의 三倍나 되는 暴利로써 一般에게 販賣되고 있다.

所謂 國産品이라고 稱하는 洋服地 하나만 例하더라도 原料와 機械와 高級技術이 외국으로 부터 導入되었고 오직 原始的인 勞動力만이 提供되어있으면서 그래도 그것이 國産品이라는 이름을 갖고 賣買되고 있다는 것이 오늘의 現實이다. 이 땅에서 國産品이라는 이름으로 通用되고 있는 大部分의 生産品이 이와 비슷한 關係를 맺고 있다. 端的으로 말해서 이 땅의 大部分의 生産機關은 外國商品勢力의 앞잡이 役割을 分擔하고 있다.

이러한 點에서 外援을 導入해서 利로운 部分과 害로운 部分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여기에서 우리들은 하루속히 民族自體의 힘에 依해서 運用될 수 있는 生産體制를 갖추기 위해서 하루바삐 民族資本을 育成해야겠다.

(오늘날) 亞·阿 및 中南美民族陣營諸國이 半植民地的 民族解放鬪爭을 果敢히 展開하고 있는 것도 民族自體의 貧困問題의 解決을 위한 民族自立的經濟體制의 確立과 有關한 것이다.

今年二月八日의 韓·美經濟協定은 結果的으로 우리의 主權을 짓밟고 民族自立的經濟體制를 抹殺시킬려는 結果밖에 더 되지 못한다. 그리고 韓·美經濟協定은 民族統一을 窮極的으로 妨害하려는 障害物이 될 것이다.

南韓의 經濟的貧困問題의 解決은 自立的民族經濟體制의 確立에 있고 自立的 民族經濟體制의 確立은 바로 祖國의 平和的統一만으로써 可能하다 하겠다.

우리는 하루바삐 南北間 의 經濟交易을 實施하여 失業者와 離散民을 없애고 外國依存의 惡性을 一掃해야 하는 것이 急先務라 하겠다.

穀倉, 北韓은 工業이라는 相互不可分離의 聯關性을 갖고 있으며 北韓에는 全國地下資源의 八○%를 차지하고 있으며 電力만 하더라고 南韓의 十培나 된다. 그 外에도 鐵 石炭 肥料 등 諸生産量이 南韓을 越等하게 凌駕하고 있다.

▲ 國際情勢도 有利하게 展開하고 있다.

(이렇듯) 切迫한 國內事情을 一覺한 우리는 다시 눈을 國際的客觀情勢에 다가 돌이키기로 하자. 「六一年統一必至論」을 이렇게 大膽하게 내세우는 根據로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事實을 들지 않을 수 없다.

이미 世界는 不戰講和의 길 위에서 美·蘇를 中心으로 하는 「平和共存」을 摸索하기 위해서 온갖 努力을 기울이고 있다. 거기에다가 這般 蘇聯이 發射한 「宇宙船」은 現在 火星을 向하여 進入中에 있거니와 그 確率은 一千哩의 距離에서 파리를 맞힐 수 있는 놀라운 것이다. 原子=水素武器의 登場으로도 이미 「合理的 戰爭」에 終止符를 찍은 오늘의 世界는 이미 核戰爭의 可能性을 抹殺하고 말았다. 이것은 이렇듯 크게 번져가는 人類의 平和愛護勢力과 表裏가 되어 平和統一을 戰取하려는 우리의 意慾과 行動을 拍車질하여 마지않는다.

 
다시 말하면 우리 祖國의 平和統一은 우리 民族自體의 問題일 뿐만이 아니라 世界平和愛護勢力과 直結되어 있다. 때문에 祖國의 平和統一을 眞心으로 願하는 勢力 및 그 方向의 組織體는 世界平和愛護勢力과 相互補强의 關係에 있다. 現在 世界를 휩쓸고 있는 弱小民族解放鬪爭을 말하더라도 昨年一年에 十七個新興獨立國이 國聯에 加入했으며 亞·阿 및 中南美民族陣營諸國으로서 國聯에 加入된 나라가 六十餘國이나 된다. 우리가 注目해야 할 것은 이러한 數字上의 增大가 아니라 世界問題 解決에 있어서 亞·阿 「그룹」의 發言權이 增大했다는 사실이다.

(世界平和) 愛護努力의 部分勢力으로 되어 있는 民族主義陣營의 大部分이 우리 祖國의 平和的統一을 民族自決의 입장에서 實施해야한다는 原則을 그대로 贊成하고 있으며 平和的統一을 達成하는데 있어서 힘이 되어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理由에서 三八線을 中心으로 尖銳化하고 있는 軍事的인 東·西 緊張狀態의 緩和는 時間的인 問題로 되어 있다.

그리고 美國의 行政府가 共和黨으로부터 民主黨으로 바꾸어졌다는 것이 큰 觀心거리가 되어 있는데 民主黨과 共和黨은 大同小異한 政綱政策을 내세우고 있으나 民主黨의 對外政策이 共和黨의 對外政策보다 훨씬 現實的인 方向으로 나가려는데 注目한다.

「케네디」 民主黨政府의 對外政策樹立의 幕僚인 「보울즈」 「풀브라이트」 「맨스필드」 諸氏는 이미 韓國의 平和的統一達成을 不可避하다는 것을 强調하고 있을 뿐만아니라 統一이 어느 한편에 偏重되어서는 不可能하다는 것을 밝히고 있는 點으로 미루어보아 統一은 東·西軍事的中立과 民族自主 및 民族自力에 의해서만이 可能하다는 것을 暗示해주는 것이다. 또한 「케네디」 美大統領이 世界平和愛護勢力에 呼應하여 어느 程度 對蘇政策을 大幅修正할 것이냐 하는 것도 우리의 커다란 期待가 되어있다. 美國U2機를 蘇聯領空에 侵入시켰다는 感情的인 對立으로 決裂된 東·西頂上會談 및 一九六○年三月十五日에 開催된 東·西十個國軍縮會談을 早速히 再開시켜 東·西緊張狀態의 緩和 및 全面的軍縮의 實踐으로 世界平和를 確立해야 할 것이다. 世界平和의 現實은 바로 우리의 統一問題와 表裏가 되어있기 때문에 우리에의 切實한 要求이기도 한 것이다.

(第二次大戰)의 終熄以後로 우리와 同一한 運命에 놓이게 된 東·西獨逸은 모든 交流가 自由自在로 되고 있을 뿐만아니라 「올림픽」 公同出戰 勞動地 選擇의 自由 等이 保障되어 있기 때문에 東·西獨逸人은 서로가 어색함이 없는 交互關係를 맺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美·蘇는 潛在的敵國인데도 不拘하고 一九五八年에는 文化交流協定이 締結되었으며 五九年에는 科學者交換訪問協定이 締結되었다. 五九年四月에는 世界的으로 有名한 蘇聯의 「보르소이」 「발레」團이 約一個月間 美國을 訪問한 일이 있으며 그 外 數千의 美·蘇民間人들이 相互訪問할 수 있는 機會를 갖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美·蘇는 軍事的物資에는 關係없는 經濟交易도 實施하고 있다.

이와 같은 國際的인 諸現實과 우리들의 境遇를 比較해 볼때 얼마나 우리 民族이 어두운 現實속에 있는가를 可히 斟酌할 수가 있다.

(우리가) 이처럼 世界潮流의 隊列에서 落伍되어 있음을 自處하면서까지 敗北主義 劣等意識의 굴레를 벗지못하고 姑息的이며 近視眼的인 對北政策을 持續할 아무런 理由가 있겠는가? 더우기 民族統一의 大勢를 東·西冷戰의 틈바구니에 끼워 넣고 不必要한 苦楚를 겪을 下等의 理由도 없는 것이다.(繼續)

<민족일보> 1961년 2월 24일 2면

[관련기사]

이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