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23 수 15:32
홈 > 특집연재 > 연재
발바닥으로 하늘 가리기쥐라고 불리는 사나이 (12)
정해랑  |  hr961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8.01.04  12:24:38
페이스북 트위터

정해랑 / 21세기 민족주의포럼 대표

 

연재를 시작하며

우리 앞에 큰 산이 나타났다. 이름하여 적폐청산. 이 산은 어느날 갑자기 나타난 것이 아니다. 다만 우리가 제대로 보지 못했을 뿐이다. 그 산의 한 봉우리를 우리는 넘었으나, 아직도 그 대상은 생떼를 부리고 있다. 봉우리와 봉우리는 서로 이어져 있고, 다음 봉우리를 넘어야만 지금 넘은 봉우리도 온전히 넘은 것이 된다. 새로운 봉우리에서 우리는 ‘쥐라고 불리는 사나이’를 만났다. 아니 이것 역시 그 이전의 만남을 우리가 미처 깨닫지 못했을 뿐이다. 그는 우리를 괴롭혔고, 우리 것을 빼앗았으며, 우리의 정신을 혼미하게 만들어 놓았다. 이제 그를 조롱함으로써 그로 대표되는 적폐를 청산하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 / 필자 주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는 말이 있것다
아무리 숨기려 해도 소용없음을 일컫는 말인데
우리 야그의 주인공인 쥐라고 불리는 사나이
쥐처럼 생겨서 쥐라고 부른다고도 하고
천년 묵은 쥐가 인두겁을 쓰고 나타나서 그렇다고도 하고
쥐 유전자가 섞여서 쥐처럼 말하고 행동하니 그런다고도 하는데
암튼 숨길 게 많은 이 사나이
쥐 습성이 그대로 있어
손바닥 아닌 발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해서
발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는 말이 나왔다는데
오늘은 그 야그를 한번 해볼까나
그렇지 않아도 쥐쓰 때문에 골치 아픈 이 사나이
지난 해 말부터 또 골치 아픈 문제가 생겼으니
정확히 말하면 생긴 게 아니라 터진 거겠지
처음에는 잔당이 나서서 공격하는 모양새라
새 도승지가 아라비아 나라엘 갔는데
그 전에는 병조판서가 가도 일이 잘 안 되고
그래 간 모양인데 도무지 이유를 말하지 않는 거라
이때 잔당의 대표선수가 나서서 떠들었것다
혼수성태라고 불리는 이 대표선수
공주네 붕당이었다가 탈당해서
닭대가리 공주 쫓아내는 데 한몫 하는 등
잠시 오락가락하더니만
제 정신이 들었는지 잔당으로 다시 돌아오고
곧 이어 잔당의 대표선수까지 된 거라
닭대가리 공주 같았으면 배신자라고 했을 텐데
쥐라고 불리는 이 사나이는 그리 생각지 않았으니
영원한 친구도 없고 영원한 적도 없다는 것이
이 사나이의 신조렷다
대신 모든 사람을 의심하라
무슨 철학자 말 같지만 사실은 쥐의 특성이라
의심도 많지만 배신도 잘하고
필요하면 얼마든지 같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바
그러지 못하니 닭대가리고
그러니 쫓겨난 거라 생각하는데
암튼 이 자가 혼수성태라는 이름이 말하듯
아무거나 싸우려고 덤벼 들어서
영 미덥지 못한 판이었는데
이번에는 제법 그럴 듯한 싸움을 하는 것 같고
더욱이 요즘 수세에만 몰린 서족들이
공세로 전환할 수도 있는 듯하게 하니
쥐라는 사나이 잠시 흐뭇했것다
아라비아에는 왜 갔느냐
왜 하필 도승지가 갔느냐
이렇게 시작한 것까진 좋았는데
쥐라는 사나이의 뒷조사를 하려다가
아라비아 나라의 심기를 건드린 것 아니냐
정치보복 때문에 국익까지 해치는 것 아니냐
이 대목에서는 약간 불안해진 쥐라고 불리는 사나이
왜 그런고 사연을 말해 보면
이 사나이 나릿님 하던 시절
아라비아와 큰 공사 계약을 맺은 일이 있것다
무려 70조냥이나 된다지
그 나라에 원전을 지어준다는 일인데
정승 판서 다 가도 빠꾸만 맞아
나랏님이던 이 사나이가 직접 날라가서
계약을 맺는 쾌거를 이룩했다지
돌아와서는 서족들을 모아놓고
아라비아 사람들은 정으로 대해야 한다면서
으쓱하며 한 수 가르쳐 주었는데
알 만한 사람이라면 다 알지
이 사나이 절대로 정으로 흥정할 리 없다는 걸
뭔가 주고 받는 것 기브엔 테이크가 있으리라는 걸
그게 까발려질까 걱정이 슬슲되었는데
이 혼수성태와 잔당들 아니나 다를까
이 건을 다 까발리는 국정조사를 하자고 한 거라
이런 또라이들이 있나
쥐라고 불리는 사나이 서족을 통해
당장 공세를 중지하라고 했것다
뭐가 뭔지 몰라서 어리둥절해진 잔당
갑자기 공세의 고삐를 늦추어서
여론을 당황하게 했는데
외출할 때마다 달라붙는 기레기들이
새로운 질문거리가 생겼구나
아라비아와 이면계약 하셨지요
그 내용이 무엇인지 말씀해 주시죠
그저 실실 웃는 것밖에 달리 도리가 없는지라
내가 말하면 국익에 도움 안 돼
이렇게 눙쳐 버리고는 했것다
새해가 오고 잔당 무리들이 새해 인사 올 때
기레기들이 한 무더기 왔구나
아라비아 이야기는 하지 말라고 잔당에 미리 언질을 준 터라
기레기들은 잔뜩 기대했다가 실망한 눈치
허구헌 날 똥볼만 차는 잔당이지만
그래도 이 사나이 비빌 언덕은 이들뿐이고
새해 인사라고 왔으니
어른으로서 덕담은 해야 할 판
어려운 시절에 야당 하느라 고생이 많다
안보도 경제도 모든 게 어려운 이때
그러자 잔당 영수라는 놈 그말을 받아서
어려운 때 야당 하는 게 재밌습니다
뭐 재밌어? 이 멍텅구리야 내가 어렵단 말야
그러면서 귀싸대기라도 올리려고 했지만
아이고 기레기가 거실을 온통 에워쌌구나
할 수 없이 다시 점잖은 톤으로
야당 잘 하려면 맨날 못한다고만 하면 안 되고
나랏님 잘하는 건 잘한다고 해야지
잘하는 게 딱 하나 있어요 쇼를 잘해요
그러면서 대단한 농담이라도 했다는 듯 웃는 잔당 영수놈
갑자기 국밥 먹던 영상이 떠오른 이 사나이
이 자식이 지금 나 들으라고 한 소린가
불쾌한 심정이나 드러낼 수는 없어
그럭저럭 아라비아 야그는 덮고 갔는데
잔당의 혼수성태 이것이 계속 떠들고 다니네
어디 그뿐인가 닭대가리 공주가 나랏님 할 때
의금부 시켜서 아라비아와 뭐가 있었는지 뒷조사를 했다는데
그것이 이제 알려져서 조사 중이란다
쥐라는 사나이 이 사실을 몰랐던 바 아니지만
닭대가리가 자기를 어쩌랴 싶어서 그냥 보고만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게 아닌 듯하니 심각해지는 거라
조만간 뭔 일이 나도 날 판인지라
쥐라고 불리는 사나이 드디어 결단을 헀것다
기레기들 모아 기자회견 열고
이면합의 같은 건 절대로 없으니
이제 아라비아에 대해서는 모두 입 다물자
안 그러면 나도 다 까버리겠다
이렇듯 엄포를 놓았는데
기레기들 몇이 수근대다가 그 중 하나가
저 뒤에 뭔가 보이는데 하늘인가요
아뿔싸 이게 뭐냐 본능적으로 위기를 직감한 사나이
가리려고 가린다는 것이 쥐 습성대로 발을 들었것다
어찌나 높이 들었던지 그만 균형을 잃어서
꽝 하고 넘어진 그 뒤로 하늘이 보이는데
와 하는 기레기들의 탄성과 함께
이면합의서가 떠있는 옆으로
그렇게도 사랑하는 달러 뭉치들이 떠가는구나
아아 사랑하는 마음만으로 가릴 수 없는 너
결국 발바닥으로 하늘 가린 꼴이 돼 버린
우리의 주인공 쥐라고 불리는 사나이
이제 지칠 때도 되었건만 갈 데까지 가보자는 건지
오늘도 열삼히 혀를 낼름거리며 잔머리를 굴린다는데
머나먼 옛날 먼 해 뜨는 나라의 이야기란다
믿거나 말거나...

 

정해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트위터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0 byte/최대 500byte)
댓글보기(0)
통일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후원하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3-2번지 삼덕빌딩 6층 | Tel 02-6272-0182 | 등록번호 : 서울아00126 | 등록일자 : 2000년 8월 3일 | 발행일자 : 8월 15일
발행·편집인 : 이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계환
Copyright © 2000 - 2015 Tongi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ngil@tongilnews.com